상단여백
HOME 산업·유통 산업
국가차원 농촌공간계획 ‘밑그림’ 윤곽농식품부, ‘농촌공간 재구조화 및 재생 기본방침’ 발표
국가차원의 10년간 농촌공간을 재구조화하기 위한 기본방침이 마련됐다. 이른 통해 139개 시·군의 농촌공간계획 수립시 5년간 최대 300억원이 통합지원될 예정이다.

국가차원의 10년간 농촌공간을 재구조화하기 위한 기본방침이 마련됐다. 이른 통해 139개 시·군의 농촌공간계획 수립시 5년간 최대 300억원이 통합지원될 예정이다.
농식품부는 지자체 및 중앙부처 협의를 거쳐 ‘농촌공간 재구조화 및 재생 기본방침’을 확정해 발표했다.
농촌공간기본방침에 따라 중앙정부 중심의 개별사업 지원에서, 지자체·주민 등이 주도해 계획을 수립하면 정부는 예산 등을 통합 지원하는 방식으로 정책의 틀이 완전히 전환된다. 139개 농촌 시·군은 농촌공간기본방침에 따라 내년까지 지자체 계획을 수립해야 한다.
농촌공간기본방침에 따르면 앞으로 농촌은 △농촌마을보호지구, △농촌산업지구, △축산지구, △농촌융복합산업지구, △재생에너지지구, △경관농업지구, △농업유산지구 등 특화지구별로 농촌공간을 재구조화한다.
시·군은 특화지구 배치 등을 토대로 3개 내외의 ‘농촌재생활성화지역’을 설정하고, 정주여건 개선, 경제·일자리 기반 확충 등의 내용을 담은 ‘농촌공간 재구조화 및 재생 기본계획’을 수립한다. 시·군이 주민과 함께 계획을 수립하면, 정부는 지자체와 ‘농촌협약’을 체결하고 5년간 최대 300억원의 국비사업을 패키지로 지원한다.
또한, 농촌의 주거 및 정주여건을 개선하고, 생활서비스 거점 육성과 혁신적 서비스 전달모델을 확산한다는 계획이다.
이와 함께 농업에서 사람·기업·농촌자원이 융복합하는 산업 생태계를 조성하고, 농촌의 고유한 가치보전에 힘쓰는 한편 생활인구 활동기반도 확충해 농촌의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는다는 복안이다.
한 훈 농식품부 차관은 “농촌공간계획을 통해 농촌을 어디서나 살기 좋은 삶터, 다양한 기회가 있는 활기찬 일터, 매력적인 쉼터로서, 모든 국민에게 열린 공간으로 만들어 나갈 계획”이라며, “국토면적 89%를 차지하는 농촌에서 주거, 일자리, 여가 등 국민의 다양한 수요가 정책에 반영될 수 있도록 지자체·관계부처 등과 협력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김은지 기자  stylett77@alnews.co.kr

<저작권자 © 농축산기계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