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농기계 포토
농식품부, 마늘생산 기계화 적극 추진올해 마늘·양파 주산지 15개소 기계화 정책점검
권재한 농식품부 농업혁신정책실장은 지난달 29일 경남 창녕군 마늘 기계수확 현장을 방문해 농업인 등 관계자들을 격려하고 기계화 확대를 위한 현장 의견을 청취했다.

 

농식품부는 올해 마늘·양파 주산지 15개소의 기계화 추진실적 점검을 통해 정책지원을 확대한다는 방침이다.
권재한 농식품부 농업혁신정책실장은 지난달 29일 경남 창녕군 마늘 기계수확 현장을 방문해 농업인 등 관계자들을 격려하고 기계화 확대를 위한 현장 의견을 청취했다.
창녕군은 마늘 재배면적이 3485ha로 전국 재배면적(2만3994ha)의 14%, 생산량은 6만3000톤으로 전국 생산량(31만4000톤)의 20%를 차지하는 우리나라 대표적인 마늘 주산지이며, 생산비 절감과 농촌 노동력 부족 대응을 위해 정부와 협업해 기계화를 적극 추진하고 있는 지역이다.
농식품부는 인력수요가 많은 마늘·양파의 기계화율 제고를 위해 농기계 임대사업소에 농기계를 집중 공급하는 기계화 우수지역 15개소를 육성하고 있으며, 이번 점검은 정부의 밭농업 기계화 정책이 현장에서 잘 준비되고 적용되는지를 살피고 문제점을 개선하기 위해 마련된 것이다. 
이들 기계화 추진 지역은 정부의 농기계 집중 지원으로 올해 기계 수확 면적이 지난해 2200여㏊에서 4배 확대된 8400여㏊로 크게 늘어날 것으로 보고 있으며, 창녕군의 경우 농기계 임대사업소에 222대의 농기계를 공급해 기계수확 면적이 창녕군 전체 재배면적(3485㏊) 대비 지난해 16%(560㏊)에서 올해 45%(1568㏊)까지 대폭 늘어날 전망이다.
정부는 기계화 정책에 대한 현장 만족도와 지원 효과가 높은 것으로 보고 기계화 우수지역 육성을 2025년까지 전체 마늘·양파 주산지 27개 시·군으로 확대할 계획이며, 농산물 유통단계에서도 생산단계 기계화 견인을 위해 마늘·양파 주산지에 기계 수확한 제품을 입고부터 자동으로 선별·포장·출하할 수 있는 스마트 농산물산지유통센터(APC)를 2024년 2개소에서 2025년 6개소로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김은지 기자  stylett77@alnews.co.kr

<저작권자 © 농축산기계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