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농기계 포토
한국구보다, 철코팅 산화직파기술 시연회점파 파종으로 볍씨 및 노동력절감···키다리병 등 병해방지도
한국구보다는 지난달 24일 충남 부여군 남면 삼용리에서 지역 농업인 및 관계자 1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철코팅 산화직파 시연회를 개최하고 철코팅 산화직파기술의 장점과 실제 적용사례를 선보였다.

철코팅 산화직파기술이 벼 이앙을 대체할 수 있는 대안으로 주목받고 있다.
한국구보다는 지난달 24일 충남 부여군 남면 삼용리에서 지역 농업인 및 관계자 1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철코팅 산화직파 시연회를 개최하고 철코팅 산화직파기술의 장점과 실제 적용사례를 선보였다.
철코팅 산화직파는 볍씨를 산화철로 코팅해 직파하는 기술로, 기존 직파재배의 장점은 유지하면서 겨울철 종자 준비를 통해 바쁜 이앙시기 노동력을 분산시키고, 종자의 철 코팅으로 조류피해를 예방할 수 있음은 물론, 철을 코팅할 때 발생하는 산화열을 통해 키다리병 등 병해도 방지할 수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실제 시연에서도 전용 직파기에 의한 정확한 점파와, 기존 직파작업 시 문제가 되었던 종자의 물 밀림 현상도 철분 무게에 의해 방지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날 시연회에서는 한국구보다에서 준비한 시연장 규모 0.4㏊(1200평)에 코팅종자 2포(30~35㎏)가 소요됐다.
이는 관행농법 500~600㎏(모판 100~120개), 소식재배 150~200㎏(모판 30~40개)의 볍씨가 소요되는 것과 비교해 종자비용과 노동력을 혁신적으로 절감할 수 있는 영농법으로, 적은 인력으로 벼농사를 규모화 시킬 수 있는 대안으로 제시되고 있다.
시연장에는 철분과 소석고를 이용해 볍씨의 산화피막 코팅을 위한 철코팅 믹서기는 물론, 전용 직파기와 제초기 등이 함께 전시돼 철코팅 산화직파기술의 전과정 기계화를 확인할 수 있도록 했다.
한국구보다 관계자는, “기존에는 농법 전환을 위한 전체적인 영농장비의 교체로 장비 구입비 등 많은 부담이 되었지만, 한국구보다의 철 코팅 산화직파로의 전환에는 기존 이앙기에 직파기만을 교체해 사용할 수 있어 초기 비용부담을 줄일 수 있다”며, “탈부착용의 제초기·배토기 등의 작업기 활용도 손쉬워 향후 농촌 고령화와 일손부족에 시달리고 있는 벼농사 농가에 철코팅 산화직파기술이 희망이 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정상진 기자  jsj1234@alnews.co.kr

<저작권자 © 농축산기계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