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임업·시설 시설원예
농업 빅데이터 수집·제공 확대한다농식품부, 축적된 빅데이터 개방···품질관리 추진도
농식품부가 농업 빅데이터 구축과 수집·제공, 품질관리에 나서겠다고 밝혀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농식품부가 농업 빅데이터 구축과 수집·제공, 품질관리에 나서겠다고 밝혀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지난 9일 권재한 농식품부 농업혁신정책실장은 충남 논산 딸기농가를 방문해 스마트팜 데이터의 수집 및 활용 현황을 점검하는 자리에서 이 같은 추진계획을 밝혔다. 
과거에는 농업인이 개인적 경험을 바탕으로 온실의 온도‧습도 조절, 비료 투입량 등을 판단해 왔다면, 최근에는 데이터에 기반하여 온실의 환경을 정밀하게 조절하는 스마트농업이 대두되고 있다. 데이터 분석을 통해, 신규로 농업에 진입하는 농업인도 온‧습도, CO2농도 등 작물 생육과정에 필요한 최적의 환경을 설정할 수 있으며, 중장기적으로는 인공지능이 작물 생육관리를 할 수도 있게 된다.
농식품부는 데이터 기반농업을 지원하기 위해 △온실환경(온도, 습도 등) 및 작물생육(줄기 길이, 잎 수 등)과 관련한 표준 데이터 항목을 마련해 보급하고 있으며, △이 표준 항목에 따라 스마트팜 혁신밸리 등에서 생산되는 작물 생육데이터를 수집하고 있다. △아울러, 수집되는 모든 데이터는 데이터 플랫폼인 ‘스마트팜코리아’에 축적해 민간에 개방하고 있으며, 기업은 이 데이터를 농장관리 지원서비스 등 상품개발에 활용하고 있다. 
농식품부는 선도농가 등을 대상으로 표준항목에 기반한 농업 빅데이터 수집·제공을 확대하는 한편, 학계·기업·전문가 등과 협업으로 데이터 품질관리를 지속 추진해 제공되는 데이터의 신뢰도를 높여나갈 계획이다. 
권재한 실장은 “인공지능에 기반한 정밀한 작물 생육관리가 가능하려면 빅데이터의 축적이 필수적”이라며, “앞으로, 축적된 빅데이터를 기업·농업인들이 보다 손쉽게 활용할 수 있도록 개방하고, 과학에 기반한 농장 내 환경 제어를 통해 생산성을 높여 나가겠다”고 밝혔다.
 

김은지 기자  stylett77@alnews.co.kr

<저작권자 © 농축산기계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