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농기계
‘노지 스마트팜시범지구’ 전국 9개 시군지정2024~2026(3년간) 농작업 자동화·로봇화 등 지능형 추진
2024년부터 3년간 주요 노지작물 주산지 9곳에 ‘노지 스마트농업 시범지구’가 조성돼 인공지능(AI), 정보(데이터), 로봇, 감지기(센서) 등 첨단기술의 노지적용이 확대될 전망이다.

2024년부터 3년간 주요 노지작물 주산지 9곳에 ‘노지 스마트농업 시범지구’가 조성돼 인공지능(AI), 정보(데이터), 로봇, 감지기(센서) 등 첨단기술의 노지적용이 확대될 전망이다. 
농촌진흥청은 지난 15일 경기도 수원에 있는 국립식량과학원 중부작물부 대회의실에서 함양군(양파), 당진시(벼), 거창군(사과), 옥천군(복숭아), 상주시(포도), 연천군(콩), 김제시(밀·콩), 신안군(대파), 평창군(배추·무)과 ‘노지 스마트농업 시범지구 조성·운영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업무협약에 따라 농진청은 노지 스마트농업 시범지구 기획과 성과분석, 종합적인 기술자문을, 각 지자체는 시범지구 선정과 운영 및 관리 등을 맡게 된다. 
노지 스마트농업은 토양·기후·병해충 등 생산환경과 작물의 생육 정보를 실시간 수집·분석하고, 농작업을 자동화·로봇화하여 정밀농업을 구현하는 ‘데이터 기반의 지능형 농업생산시스템’을 말한다.
노지 스마트농업 시범지구 조성·운영 사업은 2024~2026년까지 진행되고, 이후 5년간 사후관리를 통해 내실을 다진다는 계획이다. 
각 시범지구에는 농촌진흥청이 개발한 △환경·생육·작황 정보(데이터) 수집 기술 △정보(데이터) 분석 및 인공지능(AI) 적용, 분석 정보 환류(피드백) 서비스 기술 △자율주행·무인기(드론)·농업용 로봇 등을 활용한 농작업 자동화 기술 등이 단계적·집약적으로 투입된다.
이를 통해 양파 생산과정의 스마트 기계화, 벼 생산 농작업 관리의 디지털 자동화, 로봇을 활용한 사과 과수원 농작업 기계화, 병해충 디지털 예찰·진단 및 로봇 방제 기술을 활용한 신속방제, 기상재해 조기예측을 통한 통합관제 지원, 연작 재배지의 토양개선, 고령지 채소 수급안정 지원을 위한 스마트 관리 등 총 9개 유형의 시범지구를 조성한다.

김은지 기자  stylett77@alnews.co.kr

<저작권자 © 농축산기계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주요 뉴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