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농기계
㈜TYM, 국내 1호 자율주행 검정통과트랙터(T130 모델)·이앙기(RGO-690 모델) 형식검사
㈜TYM의 트랙터(T130 모델) 및 이앙기(RGO-690 모델)이 국내 1호로 자율주행 시스템의 국가 형식검사를 통과했다고 밝혔다.

㈜TYM의 트랙터(T130 모델) 및 이앙기(RGO-690 모델)이 국내 1호로 자율주행 시스템의 국가 형식검사를 통과했다고 밝혔다.

TYM은 자율주행 시스템의 핵심 기술인 관성항법장치(Inertial Navigation System, INS), 경로생성, 경로추종 등 소프트웨어뿐만 아니라, 자율주행 컨트롤러 및 콘솔 등 하드웨어까지 독자 기술로 개발했다. 이를 통해 RTK(Real-Time Kinematic) GPS를 이용한 자율주행 시스템 기술력을 확보하게 됐다.

이와 함께 TYM은 해당 트랙터(T130)와 이앙기(RGO-690) 구매 고객을 대상으로 자율주행 체험단을 모집을 진행한다. 각 제품을 구매한 자율주행 시스템인 MYTYM-D.A.V.E가 무상 지급된다. 체험단 모집 기한은 오는 6월까지이며, 재고 소진 시에는 행사가 조기 종료될 수 있다.

앞서 TYM은 지난해 6월 전라·경상 지역을 중심으로 자율주행 트랙터와 이앙기 시범 서비스를 집중적으로 진행한 바 있다. 당시 수집된 데이터를 기반으로 다양한 작업환경을 막론하고 여성, 농업 초년생, 고령층 등 여러 사용자군이 안전하고 쉽게 농기계를 사용할 수 있도록 개발하는 데 주력했다.

이번 국가 검사 통과를 바탕으로 TYM은 자율주행 농기계의 사용 편의성과 안전 기능 향상에 노력을 기울여 믿고 사용할 수 있는 기술개발에 힘을 쏟는다는 계획이다. 특히 정지 위치정밀도 ±2㎝를 기반으로, 작업 주행 경로 오차를 ±7㎝까지 확보해 농민 사용 편의성과 농가 소득향상을 동시에 견인한다는 목표다.

자율주행 시스템은 상용화 개발을 거치면서 위성신호를 사용하는 다양한 분야로 확대적용 가능해질 전망이다. TYM은 향후 다양한 트랙터 모델은 물론, 콤바인 및 밭작업용 관리기 등 여러 농업기계에 자율주행 시스템을 확대 적용 개발한다는 계획이다. 또 농민들이 실제 필요로 하는 자율주행 기술에 집중하고, 인공지능(AI)을 통한 장애물 인지 및 회피기술을 접목한 완전 무인 농기계 개발을 목표로 하고 있다.

신두산 기자  sds3766@alnews.co.kr

<저작권자 © 농축산기계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