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농기계
㈜대동, 1분기 영업이익 337억원(전년비 56%↑)1분기 매출 4008억원 사상최대 실적···북미판매가 성장세 견인
㈜대동이 연결 기준 전년비 매출은 12.3%, 영업이익은 56% 신장한 4,008억원, 337억원을 올리며 역대 최대 1분기 실적을 달성했다고 밝혔다.

㈜대동이 연결 기준 전년비 매출은 12.3%, 영업이익은 56% 신장한 4,008억원, 337억원을 올리며 역대 최대 1분기 실적을 달성했다고 밝혔다.

대동의 1분기 매출과 영업이익이 5년만에 각각 2배, 3배로 증가했다. 대동은 1분기 매출로는 창사 이래 최초로 매출 4000억원 돌파도 달성했다,

대동의 이번 깜짝 실적은 글로벌 물류비 안정, 상품성과 브랜드파워를 앞세운 북미 판매 실적호조, 그리고 환율 효과 등이 1분기 성장을 견인한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

대동은 주요 해외시장의 성수기인 2분기부터 카이오티 트랙터·작업기 패키지 판매, 컴팩트 트랙터 융자판매 개편, 야구·럭비 등의 프로스포츠 마케팅 강화 그리고 유럽·호주 판매가 인상 등의 공격적인 영업마케팅을 전개할 방침이다. 또한, 해외에서 중장기적으로 농기계 뿐 아니라 자체 브랜드의 트랙터 작업기와 소형 건설장비 라인업 확대를 통해 GCE 시장 지배력을 지속 강화하면서 매출을 극대화한다는 복안이다.

대동은 농기계 수출브랜드인 KIOTI 트랙터의 북미 소매판매를 2019년 1만1900대에서 지난해 2만대로 약 70% 신장시켰다. 이런 성장에 힘입어 올해 북미 트랙터 시장 축소에서 불구하고 1분기 시장 점유율이 7% 대에서 8% 후반대로 증가했다. 또 지난해 말 소형 건설장비의 하나인 스키드 로더(Skid Steer Loader), 컴팩트 트랙 로더(Compact Track Loader)를 런칭해 올해부터 북미를 비롯해 해외시장에 공급하고 있다.

대동은 이에 만족하지 않고 질적 성장을 위해 2분기에 지난해 일부 생산라인에만 채택한 스마트 팩토리 시스템을 농기계 및 디젤 엔진 생산 전라인에 확대 적용을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중장기적으로는 글로벌 농기계 시장 상황에 맞춰 최대 10만대를 유연하게 생산할 수 있는 전략적인 공급망 관리(Supply Chain Management, SCM)에 힘을 쏟을 계획이다.

원유현 대표이사는 “현재에 만족하지 않고 코로나 펜데믹 시기보다 지금이 더 위기라 생각하고 기존 사업의 성장성과 수익성 두 마리 토끼를 잡고 미래 사업을 준비하며 불확실성을 대비해 나갈 것”이라며 “올해 대동그룹은 3단계 자율주행 트랙터·콤바인, 배터리 교환형 전기 스쿠터, 천연물 생육 레시피 등을 선보여 애그테크·모빌리티 전문기업으로 더 큰 성장을 이뤄낼 것”이라고 말했다.

신두산 기자  sds3766@alnews.co.kr

<저작권자 © 농축산기계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