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농기계
K-스마트팜, 오세아니아 대륙 진출한다농진원, 호주 골드코스트 지역에 1㏊ 데모온실 착공
한국농업기술진흥원은 국내 스마트팜 기업의 해외진출 촉진을 위해 호주 스마트팜 데모온실(1ha 규모, 골드코스트 지역)을 지난달 28일 착공했다고 밝혔다. 사진은 착공식 모습. <사진제공=한국농업기술진흥원>

한국농업기술진흥원은 국내 스마트팜 기업의 해외진출 촉진을 위해 호주 스마트팜 데모온실(1ha 규모, 골드코스트 지역)을 지난달 28일 착공했다고 밝혔다.

호주 스마트팜 데모온실은 2020년부터 추진한 농식품부의 ‘스마트팜 패키지 수출 활성화’ 사업의 일환으로 카자흐스탄, 베트남에 이어 3번째 추진하는 사업이다. 이번 사업을 통해 호주에 연내 온실 구축 후 5년간(2024∼2028년) 국내 농기자재·인력·기술 등의 패키지 형태의 수출을 지원할 계획이다.

이날 착공식에는 농진원 구본근 부원장을 비롯한 코트라 멜버른 무역관, 퀸즐랜드 농림부, 골드코스트 시의회 및 협력기관 관계자 40여 명이 참석해 온실 구축계획 및 시공일정을 공유하고 온실구축 예정 부지를 시찰했다.

농진원은 코트라 멜버른 무역관의 현지 네트워크를 활용해 호주 ‘그리피스대학교’, ‘Earthfix Australia’를 협력기관으로 선정 했으며, ㈜이수화학 등 4개 기업을 컨소시엄으로 구성해 호주 골드코스트 지역 기후에 알맞은 형태의 1㏊ 규모의 데모온실을 구축한다.

상추·청경채 등 엽채류를 시작으로 딸기 등 한국의 우수 품종을 도입할 계획이며, 한국 스마트팜 기술의 우수성을 입증해 호주 뿐만 아니라 오세아니아 대륙 내 국내 스마트팜 기업의 수출 거점으로 활용할 예정이다.

이번 착공식이 성공리에 개최되기까지 유관기관인 코트라의 멜버른 무역관에서 시장조사, 법률검토 등 적극적인 협조가 있었으며, 본 행사에 참여한 최규철 멜버른 무역관장은 “호주는 최근 기후변화, 인력부족 등 농업여건의 악영향으로 기존 노지 중심에서 시설농업에 대한 중요성이 급증하고 있어 이번 사업이 양국가에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며 기대감을 내비췄다.

안호근 농진원장은 “국내 유관기관과 현지 민·관의 적극적인 협조로 호주 스마트팜 데모온실이 첫 삽을 뜰 수 있었다”며, “한국과 호주 안팎으로 본 사업을 널리 홍보해 국내 기업에게 많은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신두산 기자  sds3766@alnews.co.kr

<저작권자 © 농축산기계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