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유통 지역 포토
제주, 콩파종기 도입으로 종자·비료 절감효과 ‘쑥쑥’산파에서 줄파종 개선···종자소요량 38%·비료사용량 65% 절감

제주, 콩파종기 도입으로 종자·비료 절감효과 ‘쑥쑥’

산파에서 줄파종 개선···종자소요량 38%·비료사용량 65% 절감
사업비 1억8000만원 투입 파종기 25대 보급···올해 추가지원도
 
제주농업기술원은 지난해 사업비 1억8000만원을 투입해 트랙터부착용 파종기 25대를 보급해 콩파종 방법을 산파에서 줄파종으로 개선했다고 밝혔다.

제주농업기술원은 지난해 사업비 1억8000만원을 투입해 트랙터부착용 파종기 25대를 보급해 콩파종 방법을 산파에서 줄파종으로 개선했다고 밝혔다.

트랙터부착용 파종기 보급사업 결과, 동부지역 파종방법 개선 포장은 20%로 조사됐고 종자소요량 38%, 비료사용량 65%가 절감된 것으로 확인됐다.

관내 콩 포장 150군데 달관조사 결과 30군데인 20%가 콩 파종기를 이용해 줄파종을 한 것으로 나타났다. 줄파종 결과 파종깊이가 일정하고 종자소요량이 관행 10a당 6kg에서 3.7kg로 38%, 파종 시 살포하는 콩복합 비료사용량은 관행 10a당 60kg에서 21kg로 65% 절감됐다.

또한 통풍 및 통광이 좋아 작물생육이 좋고 개체 간의 간격이 일정해 농약살포 등 관리작업 용이하며 웃자람 현상이 적어 도복(쓰러짐)현상도 적었고 필요 시 적심방법도 투입할 수 있다.

동부농업기술센터는 올해에도 트랙터 부착용 콩 파종기를 6개소에 보급해 콩 재배 농가를 지원할 계획이다. 재식거리별로 수량성, 농가 선호도 등을 지속적으로 조사하고 콩 파종기별 문제점을 점검, 개선방안을 도출해 금후 콩 파종 시에 농업인에게 정보를 제공할 계획이다.

한편, 제주 콩 재배면적은 4879ha, 생산량은 3607톤(2021년 기준)을 나타내고 있다. 주로 6~7월 초에 산파(종자를 흩어서 뿌림)를 하는데 발아가 불균일해 관리가 어렵고 이상기후 시 대응이 어려운 작물고 손꼽힌다.

산파는 씨앗이 균일하게 뿌려지지 않고 파종 깊이가 달라 발아가 불균일하고 일정 재식거리를 확보할 수 없기에 밀식되는 경우 개체 당 협 수를 감소시키거나 도복을 유발해 감수되기 쉬운데 기상이 나쁜 경우 피해는 더욱 크다. 또한 개체간격이 불균형하여 통풍이 불량해 병해충에 취약하다.

김정우 농촌지도사는 “이상기후가 빈번해지며 예년과 다른 날씨를 보이는 만큼 콩 재배방법도 달라져야 한다”며, “기존의 산파방식을 고수하기보다는 줄파종 방법으로 개선해 안정생산을 도모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신두산 기자  sds3766@alnews.co.kr

<저작권자 © 농축산기계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