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축산기계 포토
가축분뇨처리, 공공형 통합시설 확대해야김승남 의원, 농어촌공사의 통합 바이오에너지화시설 필요
정부가 온실가스 저감 및 탄소중립 목표달성을 위해 추진하고 있는 가축분뇨처리 및 에너지화시설 설치목표 달성을 위해서는 한국농어촌공사가 공공형 통합 바이오에너지화시설 사업을 확대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가축분뇨처리, 공공형 통합시설 확대해야

김승남 의원, 농어촌공사의 통합 바이오에너지화시설 필요
민간 공동자원화시설(58.7%)·에너지화시설(8.0%) 불과해

정부가 온실가스 저감 및 탄소중립 목표달성을 위해 추진하고 있는 가축분뇨처리 및 에너지화시설 설치목표 달성을 위해서는 한국농어촌공사가 공공형 통합 바이오에너지화시설 사업을 확대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국회 농식품위 소속 김승남 의원(사진)은 “농식품부가 2009년 발표한 ‘가축분뇨 바이오 에너지화 실행계획’에서 공동자원화 시설과 에너지화 시설을 설치해 연간 550만톤의 가축분뇨를 처리하겠다는 목표를 세웠지만, 달성률은 미비했다”면서, “한국농어촌공사가 연간 1개소에 불과한 공공형 바이오에너지화시설 사업을 확대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농식품부는 2009년 ‘가축분뇨 바이오 에너지화 실행계획’을 통해 2020년까지 공동자원화시설 150개소, 에너지화시설 100개소, 가축분뇨 550만 톤 처리 목표를 발표했다. 그러나 올해 7월까지 공동자원화시설 설치실적은 당초 목표의 58.7%인 88개소, 에너지화시설은 당초 목표의 8.0%인 8개소에 불과했고, 가축분뇨 처리실적 역시 당초 목표인 연 550만톤의 59.3%인 326만톤에 불과했다.

이에 한국농어촌공사는 지난 2022년부터 민간형 가축분뇨 공동자원화시설 설치사업보다 사업부지를 확보하기 쉽고, 유지보수 지원을 통한 안정적인 사업 관리가 가능한 공공형 바이오에너지화시설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하지만 올해 처음으로 추진되는 공공형 바이오에너지화시설 사업은 제주국제자유도시 내 연간 약 7만4000톤의 가축분뇨와 도축부산 폐기물을 처리할 수 있는 시설을 설치하는 것을 목표로 추진되고 있으며, 연간 설치목표가 1개소에 불과해 현재의 사업량으로는 농식품부가 목표로 제시한 550만톤의 가축분뇨처리 목표를 달성하기 어려운 실정이다.

이에 김승남 의원은 “농식품부가 2009년부터 추진한 민간주도형 가축분뇨 공동자원화시설 설치사업이 사실상 실패한 만큼, 이제는 공공형 바이오에너지화시설 사업을 확대해 가축분뇨처리 목표를 달성해야 한다”면서, “이를 위해서는 한국농어촌공사가 공공형 바이오에너지화시설을 연간 2개소, 3개소씩 추진될 수 있도록 해 온실가스저감 및 탄소중립, 가축분뇨처리 목표를 달성하는데 적극 기여해야 한다”고 밝혔다.

김은지 기자  stylett77@alnews.co.kr

<저작권자 © 농축산기계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