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농기계
스마트온실 자율주행 ‘방제로봇’ 개발농진청, 밀폐된 온실서 작업자 없이 무인방제 수행
농촌진흥청은 3세대 스마트팜 기술을 적용한 스마트온실 방제로봇을 개발했다고 밝혔다.

농촌진흥청은 3세대 스마트팜 기술을 적용한 스마트온실 방제로봇을 개발했다고 밝혔다.
스마트 온실 방제작업은 단순하고 반복적이며, 농약을 살포할 때 인체에 해를 끼칠 수 있어 작업자 피로도 증가와 유해성 관련 대책마련이 필요하다. 또한 최근 농업인구 감소와 고령화, 코로나19 대유행으로 농업생산 인력공급이 불안정함에 따라 방제작업 무인·자동화가 시급하다.
농촌진흥청에서 개발한 방제로봇은 8시간 이상 연속운전이 가능하고, 300L 약액통을 장착해 1회 0.33㏊를 방제할 수 있다. 또한, 고장이나 오작동을 줄이기 위해 고장 확률 0.1~1% 미만의 안전 무결성 수준(SIL) 2등급 제어기를 적용했다.
이와 함께 마그네틱, 근접센서, 광학검출기 등을 사용해 계획된 경로를 따라 자율주행할 수 있도록 설정했다. 또한 로봇의 앞뒤에 접촉 감지기(센서)를 붙여 사람 또는 장애물을 감지했을 때 비상정지해 사람과 로봇을 보호할 수 있도록 했다.
방제 로봇을 적용한 결과, 0.33㏊ 기준 작업자 2인이 약 2.5~3시간 걸렸던 작업을 작업자 없이 약 1.5시간에 끝마쳐 효율이 높아졌다.
특히 밀폐된 온실에서 작업자 없이 방제할 수 있어 미립 방제(미립화 200㎛ 이하)가 가능하다. 미립방제는 공기 중에 농약입자가 머무는 시간이 늘어 작물에 붙는 양을 최대 15~20% 늘리는 효과가 있으나 호흡기와 피부로 흡수되는 양도 증가해 작업자가 없는 조건에서 이뤄져야 한다.
이번 방제로봇 개발로 단순, 반복적이며 인체에 해를 입힐 수 있는 방제작업으로부터 작업자를 보호하고 작업효율성을 높여 농작업 인력부족 문제를 해결하는 데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
농촌진흥청은 이번에 개발한 스마트온실 방제로봇의 산업재산권 출원을 완료했으며, 기술이전을 통해 농가에 보급할 계획이다.
강금춘 스마트팜개발과장은 “이번 기술개발을 시작으로 3세대 스마트팜 핵심기술인 농업용 로봇이 현장에 더 많이 활용될 수 있도록 꾸준히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신두산 기자  sds3766@alnews.co.kr

<저작권자 © 농축산기계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