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농기계
대형트랙터 자동변속기 국산화 성공105kW급 8단 자동변속기 연구개발 성공으로 선진국 수준
농림식품기술기획평가원과 ㈜대동은 국내최초로 105kW급 트랙터용 자동변속기를 개발해 상용화에 성공했다고 밝혔다.

농림식품기술기획평가원과 ㈜대동은 국내최초로 105kW급 트랙터용 자동변속기를 개발해 상용화에 성공했다고 밝혔다.

㈜대동은 2018년도부터 농식품부 R&D사업을 지원받아 대형트랙터 자동변속기 개발에 본격 착수했으며 2021년에 개발을 완료해 현재 자사제품 831대를 국산 자동변속기로 대체했다.

기존 소형 트랙터용 변속기는 국산제품이 있었지만 대형 트랙터용 자동변속기는 국산제품이 없어 전량 독일, 이탈리아 등 선진국 제품을 수입해 사용해 왔다.

㈜대동에서 개발한 105kW급 8단 자동변속기는 변속기의 구조를 단순화해 정비성과 조립성이 용이할 뿐만 아니라 제어반응성이 우수해 변속속도가 빠르고 경사지에서 트랙터가 정지하거나 뒤로 밀리는 현상이 없다.

세계최고 수준의 독일과 미국, 일본 제품과 비교해 동력전달효율, 소음, 진동 등 9가지 항목에서 유사한 성능을 나타냄으로써, 선진국과의 기술격차를 크게 단축할 수 있게 됐다.

㈜대동은 이번 자동변속기 국산화 성공으로 선진국 트랙터 대비 약 15% 저렴하게 공급해 가격경쟁력이 높아짐에 따라 시장점유율 확대와 매출실적 향상을 기대하고 있다.

세계 트랙터 시장은 2018년 기준 약 487억달러 규모로 국산 트랙터의 시장점유율은 7% 정도로 추산된다. 우리나라에서 수출하는 트랙터의 대부분은 중·소형 트랙터였으나 앞으로 대형트랙터도 세계시장 진출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되는 부분이다.

신두산 기자  sds3766@alnews.co.kr

<저작권자 © 농축산기계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