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유통 농협
농협, 콩고와 축산분야 협력강화 나서젖소개량사업 협력지원···젖소유전자원 수출도
농협이 아프리카 콩고민주공화국과 축산분야 국제협력에 나서기로 했다. 사진은 김태환 농협 축산경제 대표이사와 콩고 무옘배 박사.

농협이 아프리카 콩고민주공화국과 축산분야 국제협력에 나서기에 해 화제가 되고 있다.

농협 경제지주는 지난 2일 농협중앙회 본관에서 콩고민주공화국의 국립생물의학연구소 무옘배 박사와 룬둘라 루시마 지미 주한대사와 함께 양측의 젖소유전자원 개량사업을 비롯한 축산분야 국제협력을 논의하는 자리를 가졌다.

농협은 농림축산식품부의 정책사업을 위탁받아 한국산 젖소인공수정용 정액을 생산하고 있으며, 꾸준한 개량으로 전 세계 40여 개국이 참여하는 국제평가에서 한국종자소가 상위 1%에 랭크되는 등 낙농선진국과 어깨를 나란히 하고 있어 이번 콩고와의 축산분야 국제협력을 논의하는 자리를 가지게 되었으며, 향후 콩고에도 젖소유전자원 수출 가능성을 마련했다.

농협의 젖소유전자원 개량사업은 현지 홍보 및 기술교육 실시, 국가원조(ODA)사업과 연계 등을 통해 젖소정액 수출을 위한 방안을 다각적으로 모색해 동아프리카와 중앙 및 동남아시아에 한국산 젖소 유전자원을 수출을 확대해 가고 있으며, 그 결과 2014년 아프리카 우간다, 2017년 동남아 말레이시아, 2019년 중앙아시아 파키스탄 2020년 아프리카 에티오피아에 젖소 인공수정용 유전자원을 수출하는 등의 성과를 거두고 있다.

김태환 농협축산경제 대표이사는 “예전 한국은 열악한 축산환경 속에 선진국들에게 축산기술을 원조받는 나라였으나, 이제 원조를 하는 나라로 성장했다”며, “앞으로도 꾸준한 개량을 통해 한국 종자소의 유전자 수출을 확대하고 위상을 올림은 물론 콩고와 협력을 강화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신두산 기자  sds3766@alnews.co.kr

<저작권자 © 농축산기계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두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