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유통 농협
농협 농축산업 외국인근로자 인권향상 나서고충상담센터 개장…노사간 갈등해소 주력

농협이 농축산업 외국인근로자의 인권향상을 위해 나선다.

농협은 10일 농축산업 외국인 근로자 및 고용 농업인을 위해 농협본관에 고충상담센터를 열고 본격적인 운영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고충상담센터 대표번호는 1588-2085번이며 평일 09~18시까지 운영된다. 농협은 농축산업 취업교육기관의 노하우를 바탕으로 특화된 상담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특히 기후와 생활문화, 언어의 차이로 발생하는 노사 간의 고충을 청취해 누적된 노사갈등을 해소하며, 필요시 시군지부, 지역농협 등 지사무소와 협력해 현장방문을 실시해 자칫 사각지대에 놓일 수 있는 인권문제 해결에도 노력한다는 방침이다. 또 농업인고용주 교육을 강화하고 ‘찾아가는 상탐센터’를 수시로 운영해 현장과 호흡하며 우수 근로자 및 모범농가를 발굴‧시상해 외국인근로자에 대한 부정적 이미지를 해소하는 등 안정된 노사문화정착에 기여하게 된다.

농협 허식 부회장은 “앞으로도 농협은 외국인근로자가 농촌사회에 빨리 적응해 본인의 꿈을 이루는 동시에 우리농촌에 큰 힘이 될 수 있도록 적극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김창수  csk@alnews.co.kr

<저작권자 © 농축산기계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창수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