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기고
[연간기획] 축산기술 전문연구실

“가축전염병 차단방역활동에 주력”

 

2만9000마리 종축자원 5개 시군 분산관리로 안전하게 사육

가축전염병 예방백신 안전성실험‧‧‧효용성 높여 축산농가적용

 

==========================================================

국내축산업 생산액은 전체 농업생산액의 40% 정도를 차지하고 있으며, 매년 6.3%씩 성장하고 있다. 우리 축산업의 밑바탕에는 축산기술의 연구개발과 현장실용화기술을 보급하고 있는 국립축산과학원의 역할과 노력이 큰 기여를 하고 있다. 지속가능한 축산기술개발을 기치로 우리 축산업의 발전을 위해 헌신하고 있는 국립축산과학원을 구성하고 있는 전문연구실의 주요기능과 실적, 계획 등에 대해 연간기획으로 살펴본다.

==========================================================

국립축산과학원 가축질병방역과 가축방역연구실 연구원들.

◇ 국가축산자원 분산관리 및 차단방역

국립축산과학원은 가축의 번식‧사양‧환경‧축산물 이용 같은 축산농가에서 필요한 현장적용기술을 개발하고, 바이오‧유전체‧유전자원 등 축산 응용‧기초학문을 연구하는 유일한 국가단위 축산연구기관이다.

축산분야의 앞서가는 개발‧응용‧기초연구를 수행하기 위해서는 반드시 이의 바탕이 되는 가축이 필요하다. 국립축산과학원에서는 소, 돼지, 닭, 염소, 사슴, 면양 등 모두 2만9000여 마리 가축을 5개 시‧군에서 다양한 연령별로 보유‧사육하고 있다.

가축질병방역과 가축방역연구실은 국립축산과학원에서 보유하고 있는 다양한 품종의 가축이 구제역과 고병원성 AI 등 악성 가축전염병으로부터 안전하게 사육될 수 있도록 차단방역업무를 수행하고 있다. 또한 직원들의 철저한 방역의식이 고취될 수 있도록 방역교육을 하고 있다.

대외적으로는 국가의 원활한 가축방역활동 수행을 위해 농림축산식품부, 농림축산검역본부 등과 협력체계를 유지함으로써 국가연구기관의 차단방역활동과 함께 국가방역기관의 차단방역활동에 도움을 주는 역할을 하고 있다.

차단방역을 위한 국가종축자원 축사에 대한 소독모습

◇ 전염병으로부터 청정한 국립축산과학원

가축질병방역과는 우리나라에서 빈번하게 발생하고 있는 구제역, 고병원성 AI로부터 국립축산과학원 보유가축을 지키기 위하여 올해는 지난 11월 고병원성 AI 국내 발생 직후부터 올 5월까지 ‘가축질병 방역대책 상황실’을 총 158일간 운영했다.

그리고 고병원성 AI와 구제역이 우리나라에서 발생하는 동안 철저한 차단방역업무를 수행하며 악성가축전염병의 유입을 원천적으로 차단했다. 그 뿐만 아니라 특별방역 대책기간이 아니더라도 축사 내‧외부 소독, 외부인 관리 등을 통하여 일상의 철저한 차단방역을 수행하고 있다.

이러한 차단방역은 축산연구사업의 원활한 수행과 국가연구기관으로서의 청정연구소 이미지제고에 큰 역할을 하고 있다고 자부한다.

 

◇ 방역‧소독‧위생 등 빈틈없는 관리

확률, 다수결의 원칙이 적용되지 못하는 분야 중의 하나가 방역일 것이다. 수많은 위험요소 중의 하나만이라도 구멍이 뚫리면 모든 것이 허물어져 버리는 게 방역이다.

가축방역연구실은 어느 한 명의 느슨한 방역의식으로 인해 발생할 수 있는 차단방역의 위험성을 미리 방지하기 위해 상시‧수시 방역교육을 지속적으로 실시하고 있다. 이러한 방역교육을 바탕으로 축산연구기관에 종사하는 직원들이 일상적으로 차단방역의식이 몸에 배도록 함으로써 가축전염병으로부터 국가연구기관을 지킬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

또한 직원들의 빈틈없는 차단방역수행을 위해 ‘국립축산과학원 가축질병 위기대응 실무매뉴얼’을 만들어 매뉴얼에 따라 방역‧소독‧위생‧출입관리 등을 준수하도록 이끌고 있다.

철저한 차단방역을 수행하면서 축산연구사업의 지장을 최소화 할 수 있는 방안으로 지속적인 개정작업을 수행하고 이를 실천할 계획이다.

방역개선을 위한 2중‧3중의 방역울타리

◇ 국가가축방역 활동에 힘 보태

국가단위 가축방역기관인 농림축산식품부, 농림축산검역본부에서는 구제역과 같이 축산농가에 막대한 손실을 초래하는 악성가축전염병과 보툴리즘과 같이 신속하게 대응해야 하는 가축전염병의 예방백신을 연구한다. 이러한 백신을 농가에 접목하기 위해서는 축산농가 적용이전에 효과와 부작용 등 효용성과 안전성을 확인해야 한다.

이에 국립축산과학원은 자체 보유축을 대상으로 안전성 등의 실험을 해 왔다. 아울러 국가연구기관의 차단방역수행과 가축방역기관에서의 신속하고 효율적인 방역업무수행을 위해 필요한 기반연구에 적극적으로 협력‧협조하고 있다.

동시에 축산농가에서 필요한 닭진드기, 젖소‧한우질병 등 현장애로기술을 발굴, 개발해 이를 해결할 수 있는 기술을 만드는데 노력하고 있다. 앞으로 현장농가에서 유용하게 사용하는 한 알의 종자 씨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다. 

정상진  jsj1234@alnews.co.kr

<저작권자 © 농축산기계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상진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