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유통 농협
농협, 올해 과잉생산 보리 전량매입주류산업협회에 주정용공급…내년부터 적정생산 대책수립
농협이 올해 과잉생산한 보리물량을 전량 매입하기로 했다고 지난 4일 밝혔다.

농협이 올해 과잉생산한 보리물량을 전량 매입하기로 했다고 지난 4일 밝혔다.

농협은 지난 2012년 정부수매제 폐지 이후 (사)한국주류산업협회와 계약을 체결하고, 매년 보리 5만톤을 주정용으로 공급해왔다. 통계청에 따르면 지난해 보리가격 상승과 파종기 기상여건 호전으로, ‘올해산 보리 재배면적이 전년 2만9000ha 대비 40%이상, 생산량도 전년(조곡기준 11만톤)대비 30% 이상 증가할 것으로 전망했다. 이에 농림축산식품부, 농협경제지주, 한국주류산업협회는 보리 수급안정 긴급대책을 마련, 농협을 통해 계약재배물량외 농가출하 희망량 전량을 특별 매입하기로 했다. 농협은 매입시기를 두고 한국주류협회와 추후협의를 거쳐 주정용으로 보리를 공급할 계획이다.

김원석 농업경제대표는 “올해 보리 과잉생산에 따른 판로문제로 보리 생산농가의 시름이 깊어가고 있다”면서 “농협이 과잉생산 물량전량을 매입해 보리 판로해결과 농가소득 증대에 기여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농식품부와 농협은 보리 과잉공급이 반복되지 않도록 적정생산 대책을 수립해 보리 생산농가를 대상으로 적극 홍보에 나설 계획이다.

편집부  alnews@alnews.co.kr

<저작권자 © 농축산기계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편집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