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유통 농협
전국 최대규모 농협중부자재유통센터 개장경기도 안성 1만7797㎡ 규모…소포장비료 등 통합배송
지난 16일 농협중부자재유통센터 개장식에서 김병원 농협중앙회장(왼쪽에서 아홉번째)과 김학용 국회의원(왼쪽에서 여덟번째)이 참석자들과 테이프 커팅식을 하고 있다.

경기도 안성에 전국최대 규모의 자재유통센터가 들어섰다.

농협은 지난 16일 경기도 안성에 전국최대 규모인 1만7797㎡를 자랑하는 농협중부자재유통센터를 개장했다고 밝혔다. 농협중부자재유통센터는 영농자재를 싼 값에 구매해 지역농협에 공급하는 두 번째 자재유통센터로, 영농자재만 전문적으로 취급하는 유통센터로는 전국에서 최초다. 특히 농자재창고와 첨단물류시스템 등을 갖춰, 사전에 농가수요를 예측하고 대량으로 농자재를 구입해 지역농협에 도매로 공급하는 역할을 수행한다.

농자재의 판매는 지역농협이, 보관·배송은 자재유통센터가 맡는다. 농협중부자재유통센터는 △소포장 비료 △농약 △시설자재 △소형농기계(부품포함) 등 8000여 품목을 취급하며, 비수기 비축구매와 통합배송을 통해 물류비를 절감해 지역농협 공급가를 평균 10% 낮출 계획이다.

농협중앙회 김병원 회장은 “농협자재유통센터는 앞으로 농가소득 5000만원 달성을 위한 선도적 역할을 수행해 나갈 것”이라면서 “농자재 구매제도를 지속적으로 개선하고, 자재유통센터 취급품목의 다양화·취급물량 확대해 농자재 가격안정 등 농가 실익증진을 위해 더욱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김창수  csk@alnews.co.kr

<저작권자 © 농축산기계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창수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