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임업·시설 임업기계
임업기계 품질인증 속도 낸다임진원, 인증제도 조기정착 위한 토론회개최

농기계검정과 중복우려…교통정리 필요할듯

 

올해 9월부터 시행되고 있는 임업기계장비 품질인증제도의 조기정착을 위한 노력이 본격화되고 있다.

한국임업진흥원은 지난달 31일 여의도 산림비전센터에서 임업기계장비 품질인증제도를 주제로 ‘임업기계장비 품질인증제도 시행을 위한 토론회’를 개최했다. 이날 토론회에는 홍문표 의원, 류광수 산림청 차장, 김남균 한국임원진흥원장 등이 50여명이 참석해 인증제도 조기확산을 위한 대응방안 등을 논의했다.

주제발표와 종합토론으로 진행된 이날 토론회에서는 △임업기계장비 품질인증제도 관련 법령, △품질기준 및 시험방법, △국내외 인증현황 등의 내용이 소개됐다. 이를 통해 임업기계장비 품질인증제도에 대한 이해도를 높이고 인증제도의 효율적 운영방안 및 안정적 정착방법을 모색하다는 복안이다.

김남균 원장은 “우리나라의 성공적인 산림녹화를 이뤄낸 데 비해 산림작업 안전사고가 빈번하게 발생하고 있다”며, “안전한 산림작업 환경조성을 통한 산림작업자의 안전확보를 위해 임업기계장비 품질인증제도가 조기 정착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임업기계 품질인증제도는 농기계검정과 유사한 제도로 지난해 11월 홍문표 의원의 대표발의로 ‘임업 및 산촌 진흥촉진에 관한 법률’일부개정안이 입법발의돼 올해 3월 본회의 의결을 거쳐 지난 9월22일부터 시행에 들어갔지만 아직 시행 한달째인 초기단계로 제도정착까지는 상당한 시간이 필요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산림청 및 임업진흥원은 산림청 지원사업으로 공급되는 임업기계에 대해 품질인증을 의무화해 인증제도를 조기에 정착시킨다는 계획이다.

그러나 임업기계 대상기종이 △목재가공장비(톱밥제조기·목재파쇄기·칩퍼기), △임목생산장비(트랙터집재기·윈치·굴착기·임업용트랙터), △양묘장비(동력분무기·이식기·굴취기), 산불진화용 승합차, 이륜차 등 농기계검정과 중복되는 기종이 많아 생산업체는 지원사업 주체에 따라 이중의 검·인증을 받아야 하는 불합리한 경우가 발생할 수도 있어 교통정리가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

김창수  csk@alnews.co.kr

<저작권자 © 농축산기계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창수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