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기고
[최호종 농기자재정책팀장] 4차 산업혁명 대비 농축산기계분야 지원정책“농작업 자동화·로봇화 기술개발 집중투자”

[창간 1주년 기획] 농기계산업의 4차 산업혁명, 어떻게 이뤄낼 것인가!

4차 산업혁명 대비 농축산기계분야 지원정책

                             - 최호종 농식품부 농기자재정책팀장

 

“농작업 자동화·로봇화 기술개발 집중투자”

2021년까지 302억원 투입…ICT·BT·NT 융합농기자재 개발나서
중소업체 공동연구개발 체계구축…원천·핵심기술 확보에 주력

 

최호종 농식품부 농기자재정책팀장

◇ 농축산기계분야의 국내외 환경변화
4차 산업혁명은 모든 산업분야에서 빠르게 진행될 것으로 전망된다. 농업분야도 예외는 아니어서 이미 스마트 농업으로 옮겨가고 있으며, 세계 각국이 스마트농업과 관련한 다양한 농축산기계분야의 정책들을 추진·시행하고 있다.
우리나라의 경우에는 농가인구의 지속적인 감소가 예상된다. 연평균 2.1%씩 감소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남에 따라 2010년 304만명이던 농업인구는 2020년에는 249만명으로 줄어들고, 2030년에는 201만명까지 줄어들 것으로 보고되고 있다. 따라서 농업 노동력을 대체할 수 있는 농업기계화의 필요성은 더욱 높아질 것으로 판단된다. 그러나 논농업 기계화율은 거의 100% 달성된 반면 밭농업기계화율은 2016년 기준 58.3%로 낮은 실정이다. 특히 파종·정식작업의 기계화율은8.9%에 불과하고, 수확작업의 기계화율은 23.9%에 불과해 이에 대한 기계화가 시급하다.
국외의 경우에는 세계인구의 급속한 증가로 인해 곡물수요가 높아짐에 따라 세계 농기계시장은 빠른 성장세를 나타내고 있어 지속적인 성장이 전망된다. 농기계시장 규모는 연평균 6.7%씩 고속성장하고 있으며, 2018년에는 2080억달러(약 173조원)에 이를 것으로 예측된다. 유럽연합은 환경보전에 중점을 두고 정밀농업 또는 스마트농업을 위한 기술개발에 힘쓰고 있으며, 미국·캐나다 등은 농기계의 고속화에 대응한 농기계 배기가스 강화 등의 친환경 농업기계화정책을 추진하고 있다. 일본은 고성능 농기계의 개발 및 실용화 촉진과 함께, 로봇기술·ICT 등 기술을 활용한 스마트농업과 농업기계화 정책을 추진하고 있다. 중국은 농기계분야를 중점투자 8개 분야 중의 하나로 선정에 농업기계 분야에 집중투자하고 있다. 특히 중국 중앙정부와 각 성이 농업기계화를 적극 추진해 중국 농기계 내수시장은 2004년 780억위엔(약 13조원)에서 2014년에는 4000억위엔(약 66조원)으로 고속성장을 해오고 있다. 중국은 2020년까지 핵심부품 등의 개발능력을 쌓아 국내 농기계시장 점유율을 90%로 향상한다는 계획이며, 200마력 이상의 대형트랙터, 목화수확기 등의 하이테크 제품의 시장점유율을 30%로 높인다는 야심찬 계획을 세워놓고 있다.

◇ 첨단농기계 개발 지원정책

농업기술은 ICT와 BT·NT가 융합하는 스마트 정밀농업으로 발전하고 있다. 농작업의 로봇화, 자동화, 스마트농업 등의 첨단농업을 실현할 수 있는 IT와 BT산업의 높은 기술력을 확보할 수 있는 시장지향적인 기술개발이 요구되고 있다. 글로벌 농기계업체들은 GPS, GIS, RS, 센서네트워크를 이용한 무인트랙터 및 콤바인 등 경종분야의 정밀농업 기자재를 개발해 상업화를 추진하고 있다. 그러나 우리나라의 IT·BT융합 미래형 농기계개발은 온실과 축산분야 위주로 이뤄진 반면 경종분야의 기술개발은 미진해 경종, 원예, 축산, 임업 등의 분야간 균형적으로 추진되지 못하고 있다. 또한 ICT 활용분야가 자동개폐, 온·습도 조절 등 낮은 수준에 머물러 있고 표준화가 미흡해 확산에 어려움이 있다.
이러한 문제점을 해결하기 위해 정부는 2021년까지 센서의 국산화, 토양환경 실시간 계측기술개발, 동식물체 생체정보 실시간 계측기술개발 등 재배환경(외기 및 토양) 실시간 계측 및 생물체 실시간 진단기술을 개발할 예정이다. 또한 생산비 절감을 위한 농작업 자동화·로봇화 기술개발을 통해 제초로봇, 방제로봇, GPS기반 레이저균평기, 운반로봇, 접목로봇, 이식로봇, 드론RS(리모트센싱)기술 등의 개발에 나서며, ICT기반 빅데이터 표준화, 품목별 생육 DB구축, 품목별 측정 빅데이터 활용모델 개발 등의 DB구축 및 통합관리 기술개발에도 힘쓸 계획이다. 단계별 주요 기술수준으로는 1단계에서 3단계로 구분할 수 있으며, 1단계는 농장주가 각종 센서와 자동화시설을 제어해 농작물을 생산하는 ‘원격제어 자동관리’, 2단계는 각종 센서가 생육환경을 스스로 제어해 농작물을 생산하는 ‘원격제어 지능제어’, 3단계는 농작물 생산의 무인자동화·로봇화를 구현하는 ‘완전자동화’단계로 볼 수 있다. 이를 위해 2021년까지 302억원을 투자해 ICT와 BT·NT를 융합한 농기자재 개발에 나서 경종작물은 원격제어 자동관리와 지능제어의 1,2단계 기술을 동시에 개발하고, 원예·축산분야는 원격제어 자동관리의 1단계 기술개발 완료 및 2단계 원격제어 지능제어 기술개발을 추진할 계획이다. 스마트팜 기자재·시설의 표준화 기술개발을 위해서는 매년 5억원씩 2021년까지 25억원을 투입해 양액기 등 40여종의 표준화 기술개발 및 국제표준화를 추진하고, 축산 제어기, 설비 등의 20여종의 표준화 기술을 개발할 방침이다.

◇ 첨단농기계 보급 지원정책
첨단농업 구현을 위해 올해까지 수출 등 경쟁력제고가 기대되는 시설원예 및 축산분야부터 스마트팜 보급을 추진해 왔다. 이를 통해 전업농의 13% 수준인 8만7000호의 시설원예 4000㏊(유리온실의 40%), 축산전업농의 10% 수준인 730호의 축산농가가 혜택을 받은 반면 경종분야의 보급사업은 전무한 실정이다. 또한 그 동안의 농업기계화 정책은 농업생산비 절감목표를 위해 법과 제도를 운영해 오고 있었기 때문에 스마트농업 등 농기계를 둘러싼 패러다임은 변했으나 법과 제도는 신속하게 대응하지 못해온 부분이 있었다.
이를 해소하기 위해 시설원예, 축산, 경종분야에 대한 보급을 균형있게 추진하고, IT·BT융합 농기계의 신속한 보급을 위한 법과 제도의 정비체계를 구축할 예정이다. IT·BT융합 미래형 시설원예 및 축산농기계 보급을 위해 2021년까지 총 3331억원을 투입해 규모화된 스마트팜 운영농가·법인 등에 유통, 수출관련 사업을 우선지원하게 된다. 경종작물을 생산하는 정밀농업 시범사업을 위해 40억원을 투입해 자율주행 무인트랙터, 콤바인, 드론 등을 활용할 수 있도록 새만금 간척지 등에 2개의 시범 보급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또한 IT·BT융합 농기계의 신속한 보급을 위한 법과 제도 정비체계 구축을 통해 스마트농업에 활용되는 센서 등 부품에 대한 규격화·표준화를 추진하고, 스마트농기계에 대한 검정기준 및 검정방법을 마련하며, 스마트농업 기반확보를 위한 통계생산을 통해 스마트농업 농기자재의 생산 및 보급현황을 관리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 농기계산업 경쟁력 제고 위한 원천·핵심기술 개발
국내 농기계업체는 약 540여개로 종업원 수가 50인 이하의 중소 업체수가 전체의 90.4%로 영세한 실정이다. 이로 인해 독자적인 기술개발 투자에는 한계가 있음에 따라 국산 농기계는 외국산에 비해 성능이 떨어지고 잔고장 등이 많아 국산 농기계 구입을 기피하는 현상을 초래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산 농기계의 소재 및 부품성능은 외국산에 비해 60~70% 수준에 불과하고 이로 인한 잔고장 등이 많이 발생하는 것으로 보고되기도 했다.
이러한 문제점들을 해결하기 위해서는 잔고장 및 사용자 불만이나 교환빈도가 높은 핵심부품을 집중 개발하는 것이 필요하다. 이를 위해 매년 100억원씩 2021년까지 410억원을 투자해 친환경 배기가스 규제에 대응한 농업용 디젤엔진의 Tier-4 및 Tier-5 선도기술을 확보하고, T/M 및 유압제어기술의 열위극복 및 품질향상, 잔고장 및 사용자클레임 빈도가 높은 전기전장기술의 자동화, 센싱, 캐빈의 소음 저감기술 개발을 추진할 예정이다. 또한 품질안정 및 고성능화, 미래선도기술 확보에 필요한 통합제어시스템의 핵심요소를 확보하고, 기술력이 상대적으로 떨어지는 예취·탈곡 부품의 수입대체 및 품질안정을 위한 기술확보에 주력할 계획이다.
이렇게 개발된 기술의 연구결과 활용을 극대화 하기 위해서는 연구에 참여한 기업이 공동으로 활용하도록 협약을 체결하고, 제조업체의 영세성과 필요기술개발에 전문성이 요구됨에 따라 공동 연구개발 체계를 구축해 개발비용 절감 및 핵심기술 개발에 적극 나서게 할 방침이다.

◇ 농기계수출 촉진을 위한 지원정책
우리나라의 농기계수출은 2010년 4억3000만달러에서 2015년에는 8억9000만달러를 달성해 5년간 연평균 15.5%씩 증가하고 있다. 주요 수출품목으로는 농용트랙터가 전체의 62.3%를 차지하고 있고, 부품 13.5%, 부착작업기 8.3% 등의 순으로, 북미시장에 47.4%, 미얀마 6.1%, 케냐 5% 등의 순으로 공급되고 있다. 그러나 농기계 업체가 영세해 업체 주도적으로 해외시장을 개척하는 데는 한계가 있는 것이 사실이다. 농기계 수출확대를 위해서는 국가별, 기종별 현황, 수출입정보 등이 체계적으로 구축되어 있어야 하지만 이러한 종합적인 정보의 수집, 분석 및 가공 시스템이 없어 농기계 업체의 수출확대의 걸림돌이 되고 있다.
중소 농기계업체의 수출촉진을 위해 국내에서 개최되는 국제농기계박람회의 개최지원 및 해외유명 농기계박람회 참가지원을 지속적으로 지원하고 있다. 국내 농기계산업 육성 및 수출촉진을 위해 부스설치비 등 일부를 지원해 주고 있고, 해외유명 농기계박람회 참가의 경우에는 부스임차비 및 운송비(편도) 등을 지원하고 있다. 또한 무역전문인력 확보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소농기계업체의 수출지원을 위해 농기계조합을 통해 수출대행업무를 지원하고 있다. 이와 함께 수출대상국의 산업동향 및 전망, 트렌드 분석 등의 맞춤형 정보제공을 통해 수출활성화을 촉진할 수 있도록 매년 6억원을 투입해 국내외 농기자재 산업현황, 생산, 유통, 판매정도 등의 기반통계를 생산하고, 국가별 시장현황, 정책, 국제협정, 검역·통관, 법·제도·기술 등의 정보제공, 농기자재 가격, 판매, 유통, 수출입량 등의 유통정보와 농산물의 경작지, 생산량, 유통 등의 품목정보 등도 살펴볼 수 있도록 다양한 지원방안을 강구하고 있다.

 

농축산기계신문  webmaster@alnews.co.kr

<저작권자 © 농축산기계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농축산기계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