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축산기계 포토
환절기 축종별 사양관리“큰 일교차의 스트레스로 면역력 떨어져”

환절기 축종별 사양관리

일교차가 커지는 환절기는 환경변화에 따른 스트레스로 가축의 면역력이 떨어지는 시기다. 농촌진흥청은 가축의 면역력이 약해지기 쉬운 환절기를 맞아 호흡기 및 소화기 질병에 노출되지 않도록 건강관리에 신경 써 줄 것을 당부하고 환절기 축종별 사양관리를 제시했다.

일교차가 커지는 환절기는 환경변화에 따른 스트레스로 가축의 면역력이 떨어지는 시기로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사진은 젖소에게 에너지 사료를 급여하고 있는 모습.

“큰 일교차의 스트레스로 면역력 떨어져”

한우

큰 일교차에 대비해 축사에 바람막이 시설을 설치하는 등 보온이 잘되도록 조치하고, 수분이 많은 섬유질배합사료를 급여할 때는 혹시라도 상한 사료를 먹지 않도록 남아있는 사료는 치운다. 무더위로 번식이 지연된 암소(번식우)의 발정을 아침, 저녁으로 관찰해 적기수정을 유도하고 번식률이 향상되도록 한다. 비육 후기 소에게는 출하체중과 육질향상을 위해 사료를 넉넉하게 주고 깨끗한 물을 충분히 제공한다.

젖소

환절기에 면역력 저하로 유방염 발생이 증가할 수 있으므로, 규칙적이고 위생적인 착유관리가 필요하다. 축사바닥에 물이 고이지 않도록 하고 건조하게 관리해야 한다. 젖 분비(비유) 초기인 젖소에게는 충분한 영양소가 함유된 에너지 사료를 급여하고, 비타민과 미네랄을 보충해야 분만 후 회복을 앞당길 수 있다.

돼지

돈방 내 적정한 사육 마릿수를 유지하고 밀사(배게 기르기)를 피해야 호흡기 질환 발생을 줄일 수 있다. 돈사 내 습도가 높으면 공기 중 세균이 많아지고, 습도가 낮으면 돼지의 기도가 건조해져 질병에 감염될 수 있으므로 적정 습도(50~70%)를 유지한다. 어미돼지의 건강은 임신율과 새끼돼지 수(산자수)에 영향을 주기 때문에 되도록 낮에 환기를 시키고 밤에 찬바람이 들지 않도록 관리한다.

계사 안으로 차가운 공기가 들어오는 것을 막아준다. 또한 열풍기를 미리 점검해 1주령(31〜35℃), 2주령(27~30℃), 3주령(23~26℃), 4주령(20~22℃) 등의 사육 적정온도를 감안해 그 이하로 낮아지면 바로 가동할 수 있도록 준비한다. 무창계사에서 기르는 닭은 암모니아 등 유해가스와 배설물, 먼지를 매개로 공기 중에 떠 있는 병원체로 인해 질병에 걸리기 쉽다. 이때 온도 변화를 최소화하면서 습도 60~70% 정도를 유지하도록 충분히 환기한다.

 

정진영 국립축산과학원 기술지원과장은 “환절기 면역력이 떨어진 가축은 바이러스와 세균 등에 쉽게 감염될 수 있으므로 품질 좋은 사료와 깨끗한 물을 충분히 제공하고, 축사 내·외부 환경을 항상 청결하게 하는 등 각별한 관리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농축산기계신문  webmaster@alnews.co.kr

<저작권자 © 농축산기계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