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농기계 포토
LS엠트론, 프리미엄 트랙터 ‘MT7’ 관심집중친환경 FPT엔진·작업기 수평제어·작업중 자동변속 오토모드 돋보여
LS엠트론이 지난 46년간의 트랙터 생산 노하우와 하이테크 기술이 집약된 고품격 프리미엄 트랙터 ‘MT7’ 모델을 출시해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LS엠트론이 지난 46년간의 트랙터 생산 노하우와 하이테크 기술이 집약된 고품격 프리미엄 트랙터 ‘MT7’ 모델을 출시해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이번에 출시된 MT7은 트랙터의 심장이라 할 수 있는 엔진을 품질과 성능이 검증된 친환경(Stage 5) 이탈리아 FPT(Fiat Powertrain Technologies) 엔진으로 적용했다. 높은 연비효율을 자랑하는 FPT 엔진은 동일한 배기량에도 더 큰 힘을 발휘하는 최적화된 시스템으로 높은 PTO 출력을 구현해 후방 작업에 유리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특히 MT7 모델의 장점은 국내 최고 수준의 수평제어 기능이다. 굴곡이 많은 우리나라 농지특성에 맞춰 업그레이드 된 MT7의 높은 수평유지 성능과 제어기능의 정밀도는 일정한 깊이로 작업해야 하는 경운작업 및 물 논에서의 평탄화 작업에 용이하다.

MT7은 날렵하고 세련된 디자인의 후드 디자인이 적용됐다. 화살의 깃처럼 역동적인 두 줄의 헤드램프는 Crystal Arrow(크리스탈 애로우)라고 불리며 목표를 향해 정진하는 강한 의지를 담고 있다. 여기에 안전한 야간작업이 가능하도록 시야확보를 위해 캐빈 상부에 LED 작업 램프를 2개 더 추가했으며, 안전문구 및 주의사항 확인에 용이한 LCD 계기판을 설치해 안전성을 강화했다.

이외에도 오토모드 사양 모델의 자동변속 기능은 작업모드와 주행모드의 자동변속 구간 내에서 작업 또는 주행 중에 부하를 스스로 감지해 자동으로 변속단수를 올리거나 낮춰 최적의 조건유지로 연비절감 및 최고의 작업성과를 가능하게 한다. 또한 클러치 페달 조작 없이 브레이크 조작 만으로 동력을 해제·전달하는 ‘브레이크 클러치 연동’ 기능을 탑재했다. 이 기능은 단거리 이동 또는 베일 상하차 등 단순 반복작업 시 작업자가 클러치를 밟지 않고 동력전달 및 해제가 가능해 무릎이 아프지 않다는 장점은 물론 브레이크 만으로 원하는 곳에 정지할 수 있어 세밀한 조정이 가능하다는 장점이 있다.

그밖에 조달청 혁신제품인 자율작업 기능을 옵션으로 부착하면 별도의 핸들조향과 작업기 조작 없이도 설정한 작업을 자동으로 수행할 수 있다. MT7 오토모드 사양에는 원격관제시스템 i Tractor가 최초로 적용돼 트랙터의 상태를 원격으로 모니터링하고 사용자에게 필요한 유지보수 내용 및 경고 메시지를 발송해 대리점과 고객이 신속하고 정확하게 문제를 해결할 수 있도록 돕는다.

MT7은 75마력, 95마력, 102마력, 117마력 등 4개의 제품이 출시됐다.

신재호 LS엠트론 대표는 “MT7 트랙터는 ‘앞선 기술로 누리는 프리미엄 라이프’라는 슬로건에 걸맞는 하이테크 기술이 적용된 제품”이라며, “고객편의성이 극대화된 사양을 바탕으로 우리 농민들의 작업편리성과 생산성향상에 크게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신두산 기자  sds3766@alnews.co.kr

<저작권자 © 농축산기계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