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임업·시설 시설원예
베트남내 한국형 스마트팜 시범온실 착공1㏊ 규모 수출용 테스트베드 구축···내년 3월 완공예정
농업기술실용화재단은 신남방 지역으로의 국내 기업진출 활성화 및 스마트팜 기자재의 수출을 촉진하기 위해 스마트팜 수출 유망국가인 베트남에 시범온실(1ha 규모, 하노이 지역)을 지난 14일 착공했다고 밝혔다.

농업기술실용화재단은 신남방 지역으로의 국내 기업진출 활성화 및 스마트팜 기자재의 수출을 촉진하기 위해 스마트팜 수출 유망국가인 베트남에 시범온실(1ha 규모, 하노이 지역)을 지난 14일 착공했다고 밝혔다.

한국형 스마트팜 시범온실은 농식품부의 ‘스마트팜 패키지 수출활성화’ 사업의 일환으로 신북방 지역 카자흐스탄에 구축된 온실(1ha)에 이은 두 번째 온실(1ha)이며, 신남방 지역 확산거점을 확보하기 위해 그간 사업 주관기관인 실용화재단과 베트남 농업과학원 간에 2차례 협약을 통해 스마트팜 설계·시공, 기자재, ICT 시스템 등 각 분야 전문기업들로 구성된 컨소시엄을 선정해 본격적인 온실 조성사업을 추진했다.

착공식에는 베트남 농업농촌개발부(MARD)와 재정부 관계자 및 주베트남 대한민국 농무관 등 50여명이 참석해 향후 시공일정을 공유하고 베트남 농업과학원 부지 및 인프라 구축 현황을 확인했다.

이번 베트남에 건설될 스마트팜은 강우량이 많고 기온이 높은 하노이 지역의 기후를 감안해 유수 유입방지 및 근권 냉방시스템을 구성한 한국형 스마트팜 온실로 설계됐으며, 내년 3월에 완공되어 가동될 예정이다.

구축될 시범온실에서는 베트남 현지의 고부가가치 작목인 한국산 고추 및 멜론 등을 재배해 한국 스마트팜 시스템의 생산성을 홍보하고, 현지에서 농산물 판매·유통 등도 활성화할 계획이다. 또한 시범(데모)온실에서 베트남 농업과학원은 스마트팜 관련 작물의 생육모델 등을 실증하고, 현지 대학생 및 농업인이 우리 스마트팜 기술을 배우고 활용할 수 있도록 협력할 계획이다.

한편 시범온실의 지속 가능한 운영을 위해 실용화재단(데모온실 운영·관리 지원), 농림식품교육문화정보원(교육), KOTRA(시장조사·마케팅 지원) 등 관련 기관 간 협업체계를 구축해 체계적으로 지원할 계획이다.

신두산 기자  sds3766@alnews.co.kr

<저작권자 © 농축산기계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