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획
[포커스] 정밀농업 솔루션 제공얀마-한성T&I, 정밀농업분야 MOU 체결
【포커스】 정밀농업 솔루션 제공
 

얀마-한성T&I, 정밀농업분야 MOU 체결

한성(드론운용·촬영)·얀마(진단·분석·처방) 생육처방 솔루션 제공
리모트센싱 통해 가변시비 이앙기 적용···벼수확량·고품질米 확대
 
리모트센싱 서비스를 통한 포장의 생육상태을 한 눈에 확인할 수 있도록 시각화한 모습.
생육상황을 드론으로 항공촬영하고 있는 (주)한성티앤아이 항공촬영팀 모습.

얀마농기코리아(주)와 (주)한성티앤아이가 스마트 정밀농업 확산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정밀농업 사업에 뛰어들어 관심을 모으고 있다.

양사는 얀마에서 추진중인 리모트센싱 사업을 함께 추진하기로 하고, 한성T&I는 드론운용과 촬영을, 얀마농기코리아는 카메라 제공과 촬영 데이터의 해석 및 진단서비스를 전담해 생육개선 솔루션을 제공한다는 계획이다.

리모트센싱(Remote-Sensing)으로 수확량·밥맛까지 조절

얀마농기코리아에서 2017년부터 추진하고 있는 리모트센싱(Remote-Sensing) 서비스는 포장을 특수촬영장비로 촬영한 후 데이터를 해석·분석해 시각화하고, 이를 바탕으로 생육개선 솔루션으로 핀포인트 처방을 내려 최적의 수확량과 밥맛이 좋은 고품질미를 생산하기 위한 정밀농업기술이다.

일본에서는 이미 2014년부터 상용화를 위해 정부지원 하에 산학협동으로 연구가 추진돼 2017년에 이 연구성과를 바탕으로 카메라 렌즈로 유명한 코니카미놀타와 얀마농기가 ‘팜아이(FarmEye)'라는 조인트 벤처기업를 설립해 운영되고 있다.
카메라 렌즈의 광학기기 기술과 농기계 융합의 결합기술로 볼 수 있으며, 리모트센싱 기술을 통해 30m 상공에서 드론으로 촬영한 포장의 생육상태를 시각화해 잎색(NDVI), 분얼수(식피율), 생육량을 계측하고 진단해 생육처방을 개인의 스마트폰이나 PC로 제공하는 서비스다.

즉 코니카미놀타의 특수카메라 해석기술로 촬영한 수십 개의 포장에서 잎색 상태가 나쁜 포장부터 긴급처방을 제공하거나, 각 포장마다 생육이 좋고 나쁜 곳을 핀포인트로 처방하는 방식으로, 이 처방과정을 통해 그 해의 가변시비를 결정하게 된다. 1제곱미터 단위로 포장을 나누어 생육이 좋은 곳에는 비료를 적게, 반대로 나쁜 곳에는 비료를 많이 살포하고, 다음 년도 퇴비살포기와 비료살포기를 가변적으로 시비할 수 있도록 하며, 쟁기질이나 심토경운도 포장상황에 맞도록 처방하는 방식이다.

이러한 과정은 결과적으로 수확량 증가 및 밥맛 향상으로 이어지며 농가의 수익증대로 나타난다. 실례로 2018년 전남 순천지역에서는 얀마농기코리아의 리모트센싱 시스템을 도입, 가변추이 처방을 받아 900평당 120kg(건조 후 기준)의 수확량 증가효과를 본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생산된 벼를 분석한 결과, 최상급 품질 쌀의 기준인 단백질 함량 7.2%에 근접하는 단백질 함유량을 보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일반적으로 쌀의 단백질 함량은 낮을수록 밥맛이 좋은 것으로 알려지고 있으며, 정밀한 시비에 따라 단백질 함량을 조절할 수 있다.

SA-R(Smart Assist Remote)와 연계한 종합솔루션

얀마에서 구축하고 있는 SA-R 시스템은 트랙터와 콤바인, 이앙기 등에 GPS 안테나와 통신단말기를 장착해 농기계의 가동상황, 가동일수, 부하율, 연료소비량을 기록하고 수집해 이를 바탕으로 고객의 농기계관리를 지원하는 서비스 시스템이다. 즉 스마트어시스트는 농기계의 종합적인 정보를 수집하고 이를 체계화해서 농기계의 수명을 연장하며, 작업방법과 관리방법 개선을 통해 농기계 사용자의 농업 경영지원을 실현하는 시스템이다. 이미 얀마는 이 시스템을 통해 고객이 운영중인 농기계의 경영관리, 고장방지, 도난방지 등 ‘가동상황 점검 모니터’를 통해 해당 권역의 기대를 실시간으로 감시하고 있어 상황에 따른 신속한 위치파악과 대응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이번 리모트센싱 서비스 사업확대는 SA-R 시스템을 통해 농업경영의 조언을 받은 농가는 리모트센싱으로 처방전을 받아 수확량 증가와 밥맛 향상을 예측할 수 있는 범위까지 영농기술의 확장성을 갖도록 종합솔루션을 제공한다는 점에서 의미를 둘 수 있다.

리모트센싱과 가변시비 이앙기 패키지로 상품화

얀마는 내년에 생육개선을 희망하는 농가를 대상으로 리모트센싱 사업을 추진하고, 2023년 출시예정인 가변시비 이앙기와 연계해 리모트센싱 사업의 상품화를 본격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이미 2018년부터 시범사업으로 테스트베드 사업을 성공적으로 마쳤으며, 올해 익산, 평택, 칠곡, 산청지역의 벼농사 농가를 대상으로 리모트센싱 생육처방을 위한 2만여평의 사전 드론촬영을 끝낸바 있다.

얀마의 이번 한성T&I와의 업무협약 체결은 국내시장에서 리모트센싱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서는 전문성을 살린 분업화가 필요하다는 판단 하에 한성T&I 드론사업 전문성과 얀마의 진단 및 처방기술 전문성을 협업으로 한 단계 끌어올렸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특히 한성T&I는 국토교통부 지정 드론교육원을 운영하고 있고, 자체 브랜드로 공급하고 있는 방제용 드론 ACE10을 판매하고 있는 만큼 숙련된 드론 조종기술과 기체관리 등 전문성을 살린 항공촬영 운용 및 인허가 등의 촬영과 관련한 일체의 업무를 전담하기로 했다.

얀마의 이번 리모트센싱 사업확장은 2023년 출시될 예정인 가변시비 이앙기와 패키지로 공급될 경우 상당한 반향을 몰고 올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즉 단순히 기계만을 공급하는 것이 아닌 솔루션을 포함함으로써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를 동시에 공급하는 방식으로 기술의존도를 더욱 높여간다는 복안이다.

 

 

 

 

신두산 기자  sds3766@alnews.co.kr

<저작권자 © 농축산기계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