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축산기계
현장사용 구제역·AI 신속진단장비 개발15분만에 바이러스 검출여부 확인···정확도 향상
휴대가 편리하고 현장사용이 가능한 ‘구제역·AI 신속진단장비’가 개발돼 축산현장의 방역 조기대응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 사진은 휴대가 편리한 바이러스 검출장비 모습

휴대가 편리하고 현장사용이 가능한 ‘구제역·AI 신속진단장비’가 개발돼 축산현장의 방역 조기대응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

농림식품기술기획평가원(이하 농기평)은 가축질병대응기술개발사업을 통해 축산현장에서도 구제역과 조류인플루엔자(이하 AI) 바이러스를 신속·정확하게 진단할 수 있는 장비를 개발했다고 밝혔다.

종전 ELISA(효소결합면역침강분석법) 방식의 실험실 검사는 약 2~3시간이 소요되었는데, 이제 축산현장에서도 간단한 진단장비를 활용해 단 15분 만에 바이러스 검출 여부를 확인할 수 있게 되었다.

의심신고가 접수된 축산농가에서 방역요원이 사용해 온 기존의 현장 신속진단장비는 실험실 검사에 비해 정확도가 낮은 편이고, 실험실 검사는 의심신고부터 실험실 운반까지도 상당한 시간이 소요돼 방역현장에서 신속한 대응을 하는데 큰 어려움이 있었다.

성균관대학교 이진기 교수 연구팀은 농식품 R&D 연구개발사업을 통해 3년 간 정부연구개발비(7억원)을 지원받아 실험실과 유사한 민감도로 축산현장에서도 구제역과 AI 바이러스를 신속히 진단할 수 있는 장비개발에 성공했다.

이번에 개발된 진단장비는 실험실에서 진행되는 ELISA 방식보다도 2배 높은 민감도(기존 신속진단장비 대비 2000배)를 가지면서도 검사시간은 90% 수준까지 감축(3시간→15분)했다. 또한 소형장비로 휴대가 용이하고, 조작이 간편해서 비숙련자도 현장에서 손쉽게 사용할 수 있을 뿐 아니라, 우리나라에서 주로 발생하는 구제역 3종과 AI 2종에 대한 감염 여부를 진단할 수 있어 그 활용도도 높을 것으로 예상된다.

이와 함께 바이러스가 검출되면 감염농장 위치 등의 정보가 GPS 모듈을 통해 모니터링 프로그램으로 실시간 전송되기 때문에 방역당국에서 보다 신속한 방역을 추진할 수 있는 연계시스템 구축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된다.

연구팀은 개발기술의 상용화를 위해 참여기업인 ㈜피앤지바이오메드로 기술이전을 완료했고 향후 동물용의료기기 허가, 해외특허출원 등의 절차를 거쳐 현장보급에도 박차를 가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신두산 기자  sds3766@alnews.co.kr

<저작권자 © 농축산기계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