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유통 산업
노지디지털농업 활성화 위해 농과원·SK 협력‘사물DID 기반 무선통신망 통합솔루션 개발’ 업무협약
국립농업과학원은 지난 23일 SK텔레콤과 노지 농업환경에 적합한 ‘저비용·보급형 디지털 농업기술 도입을 위한 사물DID 기반 무선통신망 통합솔루션 개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국립농업과학원은 지난 23일 SK텔레콤과 노지 농업환경에 적합한 ‘저비용·보급형 디지털 농업기술 도입을 위한 사물DID 기반 무선통신망 통합솔루션 개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DID는 분산식별자, 블록체인 기술을 기반으로 구축한 전자신분증 시스템으로, 두 기관은 이번 협약에 따라 국립농업과학원의 디지털농업기술과 SK텔레콤의 사물DID 적용 지능형통신망, 장비보안기술을 농업에 적용해 농업인의 비용부담을 줄이는 방안을 마련하는 등 노지분야 디지털농업 활성화를 추진한다.

이를 위해 저비용 노지 디지털농업용 원스톱 솔루션 모델을 개발하고, 노지환경 데이터와 사용자의 정보를 보호하기 위한 사물DID 기술을 적용할 계획이다.

또한 두 기관은 △지능화 및 무결성 데이터 기반의 디지털농업 활성화 △작물·필지 맞춤형 저비용·고효율 무선농업 통신망구축 등 노지 디지털농업의 기술보급화와 현장실증을 위한 연구개발 사업을 진행한다.

현재 국내 농업생산의 다수를 차지하는 노지농업의 디지털화 기술의 중요성은 점차 높아지고 있다. 하지만 노지 농업환경 특성상 지역별, 작목별 요구사항이 다양하고, 장치운용을 위한 기반시설 구축이 쉽지 않아 개발된 기술을 보급하지 못하는 경우가 많다. 또한 농업인 스스로 노지농업의 디지털화에 대한 필요를 느끼고 있지만 자신에게 적합한 기술의 선택과 구축방법·비용 등 정보가 부족해 기술도입에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다.

김상남 국립농업과학원장은 “국립농업과학원의 디지털농업 기술과 SK텔레콤의 무선통신·보안기술의 결합으로 쉽고 안전한 노지 디지털농업 기술확산 효과를 낼 것으로 기대한다”며, “국립농업과학원은 정보통신기술(ICT) 등을 활용한 농업디지털화와 함께 노지농업에서도 첨단기술의 혜택을 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오세현 SK텔레콤 부사장(Digital Asset CO담당)은 “SKT는 ICT로 농가의 편의성 향상 등 운영 효율성을 높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사물 DID기반 디지털농업 모델개발을 계기로 ICT 기반시설을 통한 사회적 가치제고에 더욱 힘쓰겠다”고 밝혔다.협약’을 체결했다.

신두산 기자  sds3766@alnews.co.kr

<저작권자 © 농축산기계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