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유통 산업
농업인 대다수 ‘디지털 정보화’ 필요성공감농진청, 농업인 디지털정보 활용실태 분석결과 발표
농진청 조사결과 농업인 대다수가 ‘디지털 정보화’의 필요성에 대해 적극 공감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농업인 대다수가 ‘디지털 정보화’의 필요성에 대해 적극 공감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농촌진흥청은 디지털농업 전환에 따른 농업인의 디지털정보 활용능력 향상 방안을 마련하기 위해 ‘농업인 디지털정보 활용실태’를 조사하고, 결과를 발표했다.

이번 조사는 농업인의 디지털 정보화 실태를 진단하는 기초자료가 부족함에 따라 정보화 기기 이용현황과 수용태도를 분석하고자 실시했다.

조사 대상은 정보화 기기를 이용하는 20세 이상 65세 미만 농업인 1083명을 대상으로 조사가 이뤄졌다.

농업인이 보유하고 있는 정보화 기기는 스마트폰 98.6%, 컴퓨터 94.4% 순으로 많았고, 스마트패드와 착용형 기기는 각각 41.0%와 24.2%로 절반 이하였다. 모든 연령층에서 매일 사용하는 빈도가 높은 기기는 스마트폰(93.3%)이었다. 컴퓨터(75.9%)와 스마트패드(61.3%)는 20∼30대, 스마트폰(97.9%)과 착용형 기기(66.0%)는 40대에서 사용 빈도가 높았다.

농업인은 정보화 기기를 활용해 뉴스 등 생활 정보를 검색하고, 농업과 관련해서는 농산물 판매와 유통, 홍보에 주로 사용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뉴스검색 활용 점수(5점 척도)가 4.38점으로 가장 높았고, 인스턴트 메신저 4.22점, 날씨·교통 등 정보검색 4.21점, 동영상 시청 등 미디어 콘텐츠 4.17점, 금융거래 4.09점 순이었다. 인터넷 카페 등 커뮤니티(동아리) 활동(3.18점)과 블로그 운영(2.97점) 등 온라인 네트워크 활용은 낮았다. 농업과 관련된 활용은 농산물 온라인 판매·유통·홍보(29.5%), 디지털 영농일지 작성(17.4%), 실시간 작물 관찰 시시티브이(CCTV) 모니터링(15.9%), 재배 원격시스템(9.1%) 순이었다.

농업인의 78.3%는 디지털 정보화가 농업·농촌의 긍정적인 발전에 도움이 될 것으로 답변해 디지털 정보화의 필요성에 대해 적극 공감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신기술을 선호(73.0%)하고 적용(69.8%), 교육과 정보(66.2%)에 관심이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농업의 디지털 정보화가 필요한 이유로는 농업 생산성과 업무 효율성 향상(24.7%), 농업경영 비용과 노동력 절감(22.6%), 새로운 농산물 판매시장 개척(14.1%) 순으로 답했다. 디지털 농업 기반 구축을 위해서는 정보화 기기 비용 지원이 가장 필요(82.8%)하며, 농산물 유통·판매(80.3%), 생산·재배 시스템(78.1%), 기술교육(78.4%), 농업 회계·재무 시스템(67.4%) 지원을 요구했다. 앞으로 받고 싶은 농업 정보화 교육은 농산물 온라인 유통·판매전략 교육(30.0%), 전자상거래 교육(26.6%), 디지털농업 전문가 양성교육(17.2%) 순으로 나타났다.

농진청은 이번 조사결과를 토대로 농업인의 정보화 수준에 기반해 시군 농업기술센터에서 활용할 수 있는 디지털 맞춤형 역량강화 교육프로그램을 개발한다는 계획이다. 또한 농업인의 디지털 역량을 진단할 수 있는 평가지표를 개발하고, 이를 바탕으로 정보수집-분석·가공-정보전달과 보안으로 구성된 단계별 교육프로그램 안내서를 보급할 계획이다.

신두산 기자  sds3766@alnews.co.kr

<저작권자 © 농축산기계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