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독자코너 문화
[농업인안전365] ㉑ 신체보호 위한 피복형 보호구“용도와 환경에 맞는 보호구 필수”

 

 

“용도와 환경에 맞는 보호구 필수”
농약취급시 약품취급용 내화학 고무재질 사용해야
보호복·보호장갑·안전화·안전모 등 올바른 선택중요

 

피복형 개인보호구 착용 중요성

농업인은 노지, 시설, 축산 등 다양한 농작업을 수행하면서 농약 중독, 자외선 노출, 세균감염, 미끄러지거나 넘어짐 등의 안전사고에 노출되기 쉽다. 이에 보호구를 착용함으로써 농작업안전재해를 예방하고, 재해가 발생했을 때 상해를 최소화하는 것이 중요하다. 피복형 보호구는 직업성 질환 및 손상을 예방하기 위해 기본적으로 착용해야 할 개인보호구로 보호복(작업복), 보호장갑, 안전화 및 보호장화, 안전모 및 보호모자 등이 있다. 단지 피복형 보호구를 착용한다고 해서 보호가 보장되는 것은 아니므로 요구되는 수준을 확인해 착용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보호복(작업복) 종류와 활용

보호복은 액체 및 고체 등의 유해화학물질, 감염성 세균, 유해곤충, 부유 입자 및 먼지 등의 위험물질로부터 전신을 보호하기 위해 착용할 수 있다. 보호복은 용도에 따라 농약의 피부흡수 방지, 자외선 노출저감, 세균이나 바이러스 차단을 위해 착용할 수 있고, 작업복은 농작업 환경에 따라 안전, 편이, 쾌적성 향상을 위해 선택 활용할 수 있다. 농약 살포작업 시에는 농약방제복을 착용해야 하고, 축사방역 및 청소 등과 같이 전신노출이 우려되는 작업 및 장소에서는 방역복, 방진복 등의 보호구를 활용할 수 있다. 또한 농작업 특성상 고온이나 추운 환경에 장시간 노출될 경우에 자신도 모르게 열사병, 열경련, 동상 등의 증상이 발생할 수 있으므로 작업환경에 적합한 작업복 착용은 안전에 도움이 된다.

 

보호장갑 종류와 활용

농약취급, 작물재배, 수확작업, 수공구 사용, 농기계 조작 등 손은 다양한 유해위험에 노출되기 쉽다. 농약을 취급할 때는 반드시 약품 취급용 내화학 고무재질의 장갑을 착용해야 한다. 일반 농작업 시에는 작업용 면장갑을 착용해 절상, 마찰, 화상 등 상해를 방지하고, 가축 분뇨처리, 축사 청소 및 방역 작업 시에는 산업위생 보호장갑을 착용한다. 농기계 조작 등의 끼임·협착 위험이 있는 작업은 협착 방지용 안전장갑을 착용하는 것이 중요하다. 그 밖에 전기감전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전기용 고무장갑을 착용하고, 용접작업 등 스파크, 고온, 거친 물체로부터 손을 보호하기 위해서는 가죽제 장갑을 활용할 수 있다.

 

 

안전화 및 보호장비

일반적으로 건설현장 등의 고위험 작업에서 착용하는 안전화는 가축에 밟힐 위험이 있는 작업, 중량물 취급작업, 발바닥 또는 발등보호가 필요한 농작업에서 활용할 수 있다. 농약 방제작업, 축사청소 및 소독 등 액체상 유해물질 침투를 차단하기 위해서는 고무제 안전화(보호장화)를 착용한다. 야외 및 물기가 많은 장소, 사다리 사용은 미끄러지거나 넘어지는 등의 낙상사고 위험이 크므로 미끄러짐 저감형 작업화를 착용하는 것이 권장된다. 그 밖에 정전기의 인체 대전을 방지하기 위한 정전화, 저압전기에 의한 감전방지를 위한 절연화 등을 선택 착용할 수 있다.

 

안전모와 보호모자

안전모는 떨어지는 물체와의 충돌, 축사지붕 수리 또는 사다리를 이용한 작업 시 추락에 의한 외부충격을 완화해 머리를 보호한다. 안전모의 경우 내구성이 좋은 고강도 소재의 안전모를 착용하는 것이 좋다. 경작업모는 축사, 하우스, 가공시설 등에서 머리 긁힘, 찰과상 등의 상해위험이 있는 장소에서의 편리와 안전을 위해 착용할 수 있는 보호모자다. 경작업모는 안전모가 아니므로 안전모를 착용해야 하는 위험작업에서는 사용하지 않아야 한다. 그리고 야외작업 시에는 태양광선에 과다 노출되기 쉬운 눈, 귀, 얼굴, 목 뒷부분을 충분히 가릴 수 있는 넓은 챙을 가진 햇빛 차단용 모자 착용을 활용한다.

<국립농업과학원 농업인안전365(http://farmer.rda.go.kr) >

농축산기계신문  webmaster@alnews.co.kr

<저작권자 © 농축산기계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농축산기계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