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유통 산업
한국농업기술 세계전파에 세계은행 나서세계은행, 190개국에 한국농업 가이드북 발간

농촌진흥청은 세계은행(World Bank)이 190여 개 수원국 및 이해 관계자 홍보자료로 활용할 ‘한국농업 지식교류 가이드북’을 발간했다고 밝혔다.

세계은행이 190개 수원국 홍보자료를 위해 만든 ‘한국농업 지식교류 가이드북’의 표지모습.

세계은행 산하 한국녹색성장신탁기금(KGGTF, Korea Green Growth Trust Fund)은 한국의 녹색성장 경험 및 기술 노하우를 저개발 국가에 전수하는 ‘지식 교류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올해까지 총 50여 회가 넘는 ‘지식 교류 프로그램’을 통해 1000명 이상의 세계은행 직원, 수원국 공무원 및 전문가가 한국 경제발전 경험과 지식을 교류했다. 세계은행은 이들의 주요 관련기관 방문을 주관하고, 분야별 이해를 돕기 위해 지식교류(Knowledge Exchange) 책자를 발간해 왔다. 최근 한국농업 발전에 대한 높은 관심을 반영해 지식교류 가이드북으로는 처음으로 한국농업을 소개하는 ‘한국농업 가이드북’ 발간을 추진하게 됐다.

농진청은 세계은행의 협력요청에 따라 한국농업의 역사 및 녹색혁명과 백색혁명의 성취, 최근 첨단 융복합기술 기반의 농업 연구개발 전략, 해외협력사업 등을 소개하는 자료 및 사진을 제공하고 감수작업에 참여했다. 이 책자에는 농진청의 식용곤충을 이용한 농식품 성공사례 및 농경지 토양관리 혁신기술로 농업토양환경정보시스템 ‘흙토람’을 소개하고 있다. 이는 지난 5월 체결한 세계은행과 농촌진흥청과의 업무협약 후속사업을 위해 세계은행에서 협력을 제안한 ‘아프리카 기아해결을 위한 식용곤충 활용연구’와 ‘개도국 농경지 토양관리’ 사업에 필요한 핵심기술이다. 또한 한국을 방문하는 외국인들이 참고할 수 있도록 농촌진흥청 소속 연구기관, 농업과학관, 농업유전자원센터 등을 비롯한 주요 농업 관련 방문지 17개 기관을 수록했다.

권택윤 기술협력국장은 “이번 책자발간으로 우리나라 농업의 우수성을 세계적으로 인정받는 계기가 마련됐다”고 의미를 부여했다.

김은지 기자  stylett77@alnews.co.kr

<저작권자 © 농축산기계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은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