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유통 지역 포토
충북, 원예·축산 스마트팜사업 인기ICT활용으로 생산성 15% 증가, 노동력 26% 감소

충청농업기술원은 스마트폰을 이용해 비닐하우스와 축사를 먼 거리에서도 제어할 수 있는 스마트팜 시범사업을 추진한 결과, 생산성은 15% 증가했고, 노동력은 26% 줄이는 성과를 냈다고 밝혔다.

스마트팜은 농작물을 재배하는 온실과 소, 돼지 등을 사육하는 축사에 정보통신기술과 빅데이터 등을 접목한 첨단기술을 활용해 자동으로 최적의 환경을 조성하고 원격으로 농장을 실시간 관리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

축산 스마트팜 시스템을 이용해 스마트폰으로 원격관리하고 있는 모습

도기술원은 지난해 외부환경 데이터기반 스마트 양액공급 시범사업 등 원예분야 4종 12개소와 무인로봇활용 가축사양 시범사업 등 축산분야 5종 18개소에 총 16억원을 투입해 시범농가들로부터 큰 호응을 받았다.

딸기, 토마토 등 원예분야 스마트팜 시범사업은 원격 환경제어 시스템, 센서, CCTV 등을 지원해 작물에 따라 노동력은 10.2~50.6% 감소했고, 소득은 13~25% 높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괴산군에서 시범사업을 추진한 한 농가는 “집에서 하우스까지 거리가 멀어 시간과 비용적인 측면에서 손해가 컸다”며, “스마트팜 시범사업을 통해 집에서 개폐기를 조절하고, 농작물을 카메라로 확인하는 등 편리한 점이 많았고, 품질과 소득 또한 향상됐다”고 말했다.

축산분야의 소 번식관리시스템을 활용한 시범사업은 6개 시군에서 추진한 결과 수태율이 81.3%로 일반농가 대비 7.3% 증가했고, 소득은 11.9%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무인로봇을 활용한 한우 비육우 자가배합 사료급여시스템 사업은 일반농가 대비 경영비가 8% 감소했고, 육질 1+ 이상 출현율이 16% 증가된 것으로 나타났다.

이상찬 기술보급과장은 “스마트팜에 대한 농가의 인식이 확대되고 있는 만큼 관련 신기술이 농가에 신속하게 보급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은지 기자  stylett77@alnews.co.kr

<저작권자 © 농축산기계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은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