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유통 지역
충남, 벼 직파재배 파종적기 이달 20∼25일안정적 생육위해 일 평균기온 19℃ 안팎 시 파종
<자료사진> 파종기를 이용해 볍씨를 직접 논에 파종하는 모습

충남농업기술원은 벼 농가에 직파재배 적기 파종을 당부했다.

벼 직파재배는 조기 파종할 경우 출아가 늦어져 입모 불량이나 잡초성 벼 다발생 및 생육 부진으로 실패할 확률이 높다. 충남농업기술원에 따르면 도내 내륙 평야지의 직파재배 파종 적기는 일 평균기온이 19℃ 안팎이 되는 이달 20~25일로 모내기 적기보다 5~10일 가량 이르다. 일 평균기온이 17~18℃일 때 파종은 가능하지만, 출아가 빠른 잡초성 벼와의 경합으로 생육 부진에 의한 수량 감소가 발생할 수 있다는 것이 충남농업기술원의 설명이다.

최현구 충남농업기술원 연구사는 “육묘 과정이 없어 파종을 빨리해야 한다고 생각하는 농가들이 많지만 안정적인 입모 확보와 잡초성 벼 방제를 위해서는 적기에 파종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밝혔다.

한편 못자리가 필요 없는 직파재배는 이앙재배에 비해 노동력(35%)과 생산비(8%)를 줄일 수 있고, 드론을 활용해 시비·제초·병해충 방제를 할 경우 약 50%의 노동력을 절감할 수 있다.

김은지 기자  stylett77@alnews.co.kr

<저작권자 © 농축산기계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은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