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농기계
대동, 로봇융합연구원과 ‘농업용 로봇’공동연구정밀농업 상용화위한 다목적 농업용 로봇 등
대동공업은 한국로봇융합연구원(이하 KIRO)와 정밀농업 상용화를 위한 농업용 로봇 공동연구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지난달 24일 밝혔다.

대동공업이 정밀농업을 위한 농업용 로봇개발을 본격 착수한다.

대동공업은 한국로봇융합연구원(이하 KIRO)와 정밀농업 상용화를 위한 농업용 로봇 공동연구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지난달 24일 밝혔다.

대동공업은 이번 협약식을 통해 정밀농업 상용화를 위한 농업용 로봇 및 농업용 다목적 전동 모빌리티의 공동연구를 적극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KIRO는 2005년에 설립된 국내유일의 정부산하 로봇전문생산연구소로 수중, 배관/건설, 재난안전, 농업자동화 분야에 강점을 가지고 있다. 특히 농업자동화 분야에서는 농업로봇자동화연구센터를 중심으로 농업분야의 자동화, 첨단기술 접목을 위한 연구를 중점적으로 수행하고 있다.

대동공업은 정밀농업 구현을 위한 플랫폼 공동연구는 물론, 신규 국책사업 공동 추진, 기술교육 및 기술이전 협력, 공동 세미나 및 워크샵을 진행할 계획이다. 특히 대동공업과 KIRO는 농업용 로봇개발을 위해 해외 공동연구과제를 준비 중에 있으며 이를 통해 농업용 로봇분야의 세계시장으로 진출할 계획이다.

원유현 대동공업 총괄사장은 “국내 농업환경은 농촌인구의 고령화 및 인구감소, 관행농업에 의한 환경오염 등으로 새로운 도전에 직면해 있다”면서 “이번 협약은 환경과 공존하고, 단위면적당 생산량을 극대화하기 위한 정밀농업 및 전동화에 대한 연구의 시작으로 대동공업이 농업 종합솔루션 회사로 나아가는 첫걸음”이라고 밝혔다.

한편, 대동공업은 지난해 국내 농기계 업체로는 최초로 1인 모내기가 가능한 직진자율주행 이앙기를 개발해 선보였다. 관련해 이앙을 시작할 때 최초 1회 직진 자동 레버를 조작해 간편하게 직진 자동 구간을 등록하면 해당 구간 내에서 이앙기가 자동 직진해 작업자는 별다른 조작 없이 모를 심을 수 있다.

이 기능으로 이앙 중 멈추지 않고 운전자가 모를 공급해 작업 시간이 단축된다. 또 모판 운반자 1인과 이앙기 운전자 1인, 2인 1조로 가능했던 기존 이앙에서 운전자가 최소 운전만 하며 모판을 운반 할 수 있어 1인 이앙 작업이 가능해졌다.

김창수 기자  csk@alnews.co.kr

<저작권자 © 농축산기계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창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