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유통 산업
농단연 “정부의 RCEP 협정문 타결은 농업 포기 선언”

정부가 지난 4일 동아시아경제동반자협정(RECP) 협정문 타결을 발표하자 농민단체의 반발이 커지고 있다.

한국농민단체연합(상임대표 고문삼)은 성명을 내고 RCEP 협정 타결은 정부가 농업을 포기하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농단연은 성명에서 “WTO 농업 협상에서 개도국 지위를 주장하지 않기로 한 데 이어 또다시 RCEP 협정문이 타결됨에 따라 농산물 시장 개방 가속화로 인한 농업피해가 클 수밖에 없다”고 주장했다.

RCEP 협정문의 타결은 아세안 10개국과 한국⋅일본⋅중국⋅호주⋅뉴질랜드 등 15개국이 참여하는 세계 최대 FTA의 타결이다. 여기에는 중국을 비롯한 농업 강대국이 대거 포함돼 있어 그 어느 때보다 우리 농업에 미치는 영향이 클 것으로 우려되고 있다.

농촌경제연구원에 따르면 2015년 기준 한국은 RCEP 국가에 31억5000만달러(3조6552억원)의 농산물을 수출하고 66억8000만달러(7조7515억원)를 수입했다. 수출보다 수입이 두 배가 넘을 정도로 무역 불균형이 심하다.

농단연은 “RCEP 체결 시 타 산업보다 농업부문의 피해가 매우 큼에도 불구하고 정부는 ‘거대 경제 블록 형성을 통한 안정적 역내 교역⋅투자 기반 확보’라는 긍정적 효과만 강조하고 있어 농업계의 실망은 극에 달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지난 10월 25일 정부는 미래에 있을 WTO 농업 협상에서 개도국 지위를 주장하지 않기로 발표하면서 내놓은 정부의 대책은 대부분 기존 사업의 연장에 불과해 농업 발전을 위한 대책 마련에 대한 소홀함과 무성의하다”고 강조했다.

신화준  shj5949@alnews.co.kr

<저작권자 © 농축산기계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화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