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유통 산업
농진청, 감자 원산지 남미에 씨감자 기술전수지난달 27일 에콰도르에 씨감자 시범마을 개소

농촌진흥청이 감자 원산지인 남미 에콰도르에 씨감자 기술을 전수한다.

농진청은 지난달 27일 에콰도르 리오밤바시에서 농진청 국외농업기술과장을 비롯한 출장단과 에콰도르 농업연구청장, 주에콰도르대한민국대사, 감자 재배농가 등 7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씨감자 시범마을 출범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에콰도르 시골모습

에콰도르에서 주식인 감자는 해발고도 2700∼3400m 안데스산맥의 고원지대에서 주로 원주민들에 의해 재배되고 있다. 그러나 전체 농가의 10% 이상에서 감자를 재배하지만 호당 경지면적은 0.5ha로 소규모이고, 거의 대부분의 농가에서 자가 채종한 감자를 장기간 재사용하다 보니 생산성이 매우 낮아 소득이 적은 상황이다. 이에 KOPIA 에콰도르센터는 2012년 설립이후 에콰도르 농업연구청과 공동협력으로 무병 씨감자의 보급률을 우선적으로 높이고자 조직배양묘 생산, 수경재배를 통한 씨감자 대량생산 기술 등을 지원했다. 그 결과 3%에 불과한 에콰도르의 씨감자 보급률을 15%까지 확대할 수 있었다. 또한 지난해 82개 농가를 대상으로 한 농가실증 사업에서 무병 씨감자를 보급하고, 파종부터 수확까지 재배기술 교육을 통해서 감자의 수량이 50% 증대되는 성과를 이뤘다.

에콰도르 마을

특히 KOPIA 에콰도르센터는 씨감자를 마을 단위로 확대 보급하고자 올해부터 2021년까지 3년간 걸쳐 7개주 15개 마을 276개 농가를 대상으로 감자 생산량 30%와 농가소득 20% 증대를 목표로 무병 씨감자 보급 시범마을 사업을 추진한다. 본 사업의 성공적인 수행을 위해 매년 시범마을 지도자를 국내로 초청해 한국의 농업기술을 전수하고, 현지에서는 KOPIA 소장이 상주하면서 농업기술을 교육 할 예정이다. 아울러 지도자 양성 등 인적자원 개발을 통해 시범마을 농가의 자립역량도 강화될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중남미 현지점검모습.

이점식 농촌진흥청 국외농업기술과장은 “에콰도르의 씨감자 시범마을 사업이 성공적으로 정착돼 주변지역으로 널리 확대 될 수 있기를 기대한다”면서 “에콰도르의 농업발전을 위해 농업분야 기술협력을 지속적으로 강화해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김창수  csk@alnews.co.kr

<저작권자 © 농축산기계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창수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