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농기계
동력운반차, 2인승 허용논란업계, 정부의 불허방침에 강력반발

농업용 동력운반차의 2인승 허용여부를 두고 논란이 뜨겁다.

정부는 업계의 농업용 동력운반차 검정기준 완화요청에 대해 동승자의 안전위험이 크다는 이유를 들어 운전자 이외 승용좌석 설치를 불허한다는 방침이다. 이에 대해 업계는 동력운반차는 농촌에서 실제 이동수단으로 사용되고 있고, 별도좌석을 금지함으로 인해 적재함에 탑승해 사고로 이어지는 경우가 많으니 이를 허용해야 한다는 주장이다.

(사)한국스마트이모빌리티협회는 지난 11일 농식품부에 ‘농업용 동력운반차 검정기준 완화요청’을 건의하고, 승용형 동력운반차의 △적재적량 완화 △1회 충전시간 완화 △좌석수 2인석으로 확대 △차동장치삭제 등을 요구했다.

이에 대해 농식품부는 적재적량을 300㎏에서 100㎏으로 완화하는 것은 수용한다는 입장이지만, 충전시간 3시간 이상, 좌석수 1인석 고정, 차동장치구비 등은 고수한다는 방침이다.

특히 논란이 되고 있는 것은 동력운반차의 2인승 허용여부로, 농촌에서 실제 동력운반차를 이동수단으로 활용하고 있기 때문에 2인승으로 허용하게 되면 수요가 폭발적으로 늘어날 수 있어 업계입장에서는 매우 필요로 하는 부분이다.

협회는 이미 농촌에서 이동수단으로 활용되고 있는 만큼 양성화가 필요하다는 입장으로, 세계적으로도 농업용 동력운반차의 2인승을 허용하고 있는 시류를 반영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이에 대해 정부는 2인승 허용시 운전면허 없는 고령자가 동력운반차를 이동수단으로 활용하게 되면 교통사고 등 중대 인명피해로 이어지기 때문에 허용하지 않겠다는 방침을 밝히고 있어 향후 이를 둘러싼 논란이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

김창수  csk@alnews.co.kr

<저작권자 © 농축산기계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창수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