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농기계 포토
농사의 시작은 퇴비살포와 함께

농사의 시작은 퇴비살포와 함께

춘래불사춘(春來不似春)이라 했던가. 반짝 추위로 산간지역에 대설주의보가 내리고 기온이 급강하했다. 봄을 느끼기에는 이르지만 그래도 農心은 이미 봄 저만치를 앞질러 간다. 한해 농사를 좌우하는 것은 봄철 땅심(地力)을 얼마만큼 높이는가에 달려있다 해도 과언은 아니다. 이앙·파종에 앞서 퇴비를 충분히 뿌려주고 땅을 골고루 갈아엎어주는 경운작업을 해둬야만 알찬 수확을 기대할 수 있다. <사진제공=농촌진흥청>

 

 

 

김은지  alnews@alnews.co.kr

<저작권자 © 농축산기계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은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