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축산기계 포토
“풀사료 겨울나기는 눌러주고 물 빼는 것부터”뿌리 잘 내리고 어는 피해 막아…생산량도 15% 늘어
농촌진흥청은 지난 2일 이탈리안 라이그리스처럼 겨울을 나는 풀사료는 잘 눌러주고 물이 고이지 않도록 관리할 것을 당부했다.

농촌진흥청은 지난 2일 이탈리안 라이그리스처럼 겨울을 나는 풀사료는 잘 눌러주고 물이 고이지 않도록 관리할 것을 당부했다.

풀사료의 뿌리가 땅 속에 제대로 자리 잡도록 눌러주면 겨울철에 마르거나 어는 피해를 막아 생산성을 유지하는 데 도움이 된다. 눌러주기는 트랙터에 롤러를 부착하는 것이 가장 좋다. 이때 트랙터를 너무 빠르게 운행하면 효과가 떨어지므로 천천히 움직이도록 한다.

특히 이탈리안 라이그라스는 뿌리가 땅속 깊이 내려가지 않고 흙 표면에 넓게 퍼져 자라기 때문에 반드시 눌러줘야 한다. 겨울나기 전에 눌러주기만 잘해도 풀사료의 생산량을 15% 이상 높일 수 있다. 물 빠지는 길을 잘 만들어 두면 비가 자주 내려도 풀사료가 제대로 자라지 못하는 것을 막을 수 있다.

논의 피해는 물이 잘 빠지지 않아 발생하는 경우가 많으므로 배수로를 정비해 물이 고이지 않도록 한다. 청보리와 호밀은 수분으로 인한 피해에 약하므로 안전하게 겨울을 나려면 반드시 배수로를 정비해야 한다.

농촌진흥청 국립축산과학원 초지사료과 김원호 과장은 “풀사료를 안정적으로 확보하려면 눌러주기와 배수로 관리로 겨울을 잘 지내는 것이 중요하므로 반드시 실시하길 바란다”고 밝혔다.

 

김창수  csk@alnews.co.kr

<저작권자 © 농축산기계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창수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