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유통 산업
‘농축산용 미생물산업육성지원센터’개소전북 정읍시에…미생물 컨트롤타워 역할 기대
농림축산식품부는 지난달 26일 전북 정읍시 신정동에 들어선 ‘농축산용 미생물산업육성지원센터’의 개소식을 갖고 본격 가동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미생물을 활용한 전문 연구·개발 기관이 정읍에 문을 열었다.

농림축산식품부는 지난달 26일 전북 정읍시 신정동에 들어선 ‘농축산용 미생물산업육성지원센터’의 개소식을 갖고 본격 가동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미생물산업육성지원센터는 부지 1만4854㎡, 연건평 6525㎡의 규모로 지하 1층과 지상 4층 건물로 들어섰다. 이곳에는 입주기업 보육실과 연구실험실, 시험생산시 설동, 공동연구실로 구성됐다. 특히 시험 생산시설동에는 10톤 및 1.5톤 규모의 발효조, 300kg급 동결건조기 시스템을 구축해 미생물 대량배양 조건을 확립해 영세규모의 산업체에게 큰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된다.

앞으로 농축산용 미생물산업육성지원센터는 미생물 관련 업계 및 기관과의 인적·물적 네트워크 구축, 미생물 제품화 연구, 민간업체의 산업화 지원, 해외 수출지원, 전문인력 양성 등 농축산용 미생물산업 관련 국가 컨트롤타워로써 역할을 하게 된다.

또 기업에서 사용 중인 미생물 제품의 생화학적 안정성과 균일성을 유지할 수 있도록 제형화 기술개발을 지원하고, 최적 대량배양시스템을 구축해 고부가가치 미생물 소재 산업화를 중점 추진할 계획이다. 

김창수  csk@alnews.co.kr

<저작권자 © 농축산기계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창수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