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임업·시설 시설원예
‘원예작물 표현체 연구온실’ 준공농진청, 빅데이터·AI로 디지털 육종 속도낸다
농촌진흥청은 원예작물 디지털 육종기술개발에 필요한 표현체 연구를 위해 국립원예특작과학원 내에 ‘원예작물 표현체 연구온실’을 짓고 지난 9일 준공식을 개최했다.

빅데이터·인공지능(AI)으로 농작물 품종을 개량하는 디지털 육종이 한층 탄력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농촌진흥청은 원예작물 디지털 육종기술개발에 필요한 표현체 연구를 위해 국립원예특작과학원 내에 ‘원예작물 표현체 연구온실’을 짓고 지난 9일 준공식을 개최했다.

표현체 기술은 작물의 생육특성을 영상장치로 수치화, 정량화해 겉으로 드러나는 특성(표현형)과 유전형 사이의 연관성을 분석하는 디지털 육종의 핵심이다. 수많은 식물영상을 딥러닝을 통해 수치화하면 자람상태와 스트레스를 더 쉽게 평가하고 병도 진단할 수 있다.

새로 지은 원예작물 표현체 연구온실은 1216m2 규모로 △빛의 양과 온도·습도 등 다양한 환경을 조성할 수 있는 인공환경 조절실(3실) △환경조절 온실(6실) △다분광·초분광·열화상·엽록소 형광영상 촬영실(3실)을 갖췄다.

특히 회전형 장치(3ARM 모듈)를 활용하면 식물체당 잎 36장을 4분 정도에 촬영, 기존보다 촬영 시간을 3분의 1가량 줄일 수 있다. 또한, 어린 모종에서부터 키 큰 원예작물까지 다양한 크기의 영상을 얻을 수 있다.

농진청은 앞으로 딸기의 생육특성, 배추와 고추의 건조 스트레스에 대한 반응 등 다양한 원예작물 관련 영상자료를 수집, 분석함으로써 표현체 연구와 품종육성에 활용할 계획이다.

이우문 국립원예특작과학원 채소과장은 “원예작물 표현체 연구온실 준공과 학술대회 개최를 통해 영상기반 표현체 연구정보를 공유하고 연구협력 기반을 구축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신두산 기자  sds3766@alnews.co.kr

<저작권자 © 농축산기계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