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농기계
TYM, 국제종합기계 공식합병 완료올해 매출 1조원 클럽 눈앞···통합으로 시너지효과 기대
TYM이 국제종합기계와 공식합병을 통해 시너지효과를 극대화시킨다는 계획이다.

TYM이 국제종합기계와 공식합병을 통해 시너지효과를 극대화시킨다는 계획이다.

TYM은 이달부터 국제종합기계와 흡수합병 절차를 완료하고 TYM그룹으로 공식 출범한다고 밝혔다. TYM은 지난 4월 흡수합병을 공시한 이후 3개월여 만의 양사 통합으로 국내시장은 물론 해외시장을 확대해 나갈 수 있는 성장기반을 확보하게 됐다.

이번 합병을 통해 TYM은 생산과 운영, 실적에서 파급효과를 얻어 올해 1조원 이상의 매출성장을 예상하고 있다. 생산 프로세스를 통합해 중복비용 및 중복투자를 배제함으로써 원가경쟁력을 높일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생산규모 증대로 인한 영업 레버리지 효과증대, 자체 엔진생산에 따른 원가경쟁력 상승 및 엔진수급 체계화도 기대되는 상황이다.

또한 인력자원 통합과 효율적 배치를 통해 업무효율성을 끌어올릴 계획이다. 의사결정 체계를 일원화해 경영효율성을 비약적으로 향상시키고 미래 성장동력을 확보하겠다는 계획이다.

글로벌 시장 영향력 강화에도 나선다. 현재 북미 지역에 300여 딜러 수를 확보한 가운데 신규 딜러와의 접점을 확대해 북미시장 점유율을 늘릴 수 있다는 판단이다. 북미지역의 생산능력을 기반으로 타 국가에 투자증대 계획도 검토할 예정이다.

향후 TYM은 국내 농기계업체 최초로 ESG경영 추진동력을 바탕으로 익산공장에 이은 옥천공장의 친환경 에너지경영시스템을 확대하고, 스마트팜 환경구축을 통해 플랫폼 서비스 진출에도 박차를 가한다는 복안이다.

그러나 지역별로 상권이 겹쳐지는 TYM과 국제종합기계 대리점간의 영업조정과 서비스 제공은 첨예한 이해관계가 얽혀있어 함께 끌어안고 가기에는 한계가 있다는 지적이다. 타 종합형업체와의 경쟁구도를 고려한다면 어떤 식으로든 옥석가리기가 불가피해 진통이 따를 전망이다.

신두산 기자  sds3766@alnews.co.kr

<저작권자 © 농축산기계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