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축산기계
축산업 허가‧등록제 일제 점검이달부터 11월까지 허가등록기준 준수 집중점검

농림축산식품부가 축산법에 의거 이달부터 11월까지 전국 12만5000여 축산업 허가 및 등록자를 대상으로 허가 및 등록기준 준수 여부에 대해 일제 점검한다.

이번 일제 점검은 축산법에 따라 허가 및 등록을 받은 종축업, 부화업, 정액등처리업, 가축사육업, 가축거래상인을 대상으로 실시되며 축산법 제28조에 따른 축종별 사육‧소독‧방역 등 필수시설장비 구비 여부, 적정사육면적‧위치기준 준수, 위생‧방역관리, 의약품‧농약사용기준 준수, 보수교육 수료 여부 등을 집중적으로 점검한다.

이번 점검은 시‧도 주관하에 시‧군‧구별로 자체점검반을 편성해 축산농가 및 사업장을 대상으로 점검하며, 점검결과를 바탕으로 밀집 사육지역, 대규모 축산단지 등 중점관리가 필요한 지역에 대해 농식품부 주관으로 관계부처‧기관과 지자체 등이 참여하는 특별점검을 할 계획이다.

특별점검 시에는 ‘가축분뇨의 관리 및 이용에 관한 법률’에 따른 가축분뇨의 적정 처리 여부도 함께 점검한다. 아울러, 아프리카돼지열병(ASF) 예방을 위해 양돈 농가에 대해서는 소독 및 방역 시설 등을 중점 점검할 예정이다.

농식품부는 점검과정에서 위반사항이 확인된 축산업 허가 및 등록자에 대해 축산법 등 관련 법령에 따라 벌칙(징역‧벌금), 과태료, 행정처분(영업정지‧취소) 등을 부과한다. 내년부터는 축산업 허가·등록자에 대한 정기점검 주기를 2년에서 1년으로 단축하고 위반 시 처벌을 강화하는 등 축산업 허가‧등록자 점검을 더욱 강화할 계획이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축산업 허가·등록 기준 등의 준수 여부에 대한 점검을 강화함으로써 축산업이 지속할 수 있는 환경친화적 산업으로 발전할 수 있도록 유도할 계획”이라며 “이번 점검과정을 통해 축산농가들이 축산업 등의 허가·등록기준 등을 더욱 잘 이해하고 준수하는 계기가 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김창수  csk@alnews.co.kr

<저작권자 © 농축산기계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창수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