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유통 지역
충남, 벼 직파재배 대폭 확대추진2030년까지 도내 벼 재배면적의 10% 규모로
충남농업기술원이 벼 직파재배 면적을 2030년까지 현재 면적의 10배 이상으로 확대하겠다고 밝혔다. 사진은 드론을 이용해 벼 직파 시연을 하고 있는 모습.

충남농업기술원이 벼 직파재배 면적을 2030년까지 현재 면적의 10배 이상으로 확대하는 등 쌀 산업 경쟁력 강화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벼 직파재배는 벼농사에 들이는 노동력과 경영비를 최대 85%까지 줄일 수 있는 농법으로, 현재 농업 현장에서 겪는 농가 인구 감소와 고령화에 따른 만성적인 인력난의 해결책으로 꼽히고 있다.
이를 위해 도원은 지난달 25일 서천군 서천읍 화성리 일원에서 ‘벼 직파재배 연시회’를 열고, 2023년 1057㏊에서 올해 2000㏊로 확대하고 오는 2030년 1만3000㏊로 늘려 도내 전체 벼 재배 면적의 10% 규모로 확대할 계획이다.
또 직파재배 기술 확산을 위해 파종기, 종자 코팅제, 제초제 등 농기계와 농자재를 지원하고 레이저 조류 이동 유도 시스템, 붐스프레이어 등 신기술보급 사업으로 지원할 계획이다.
벼 직파재배는 못자리 설치와 기계이앙 작업 없이 논에 바로 볍씨를 뿌리는 농법으로, 담수 여부와 파종 방법에 따라 △건답직파 △무논직파 △드론직파로 나뉜다.
건답직파는 마른 논에 볍씨를 직접 파종하는 방식으로 4∼5월 파종해 봄철 농작업을 분산하는 효과도 있다.
무논직파는 5월 하순부터 6월 상순까지 젖은 논에 파종하는 방식으로 직파재배 중 기술 안정성이 높으며, 드론직파는 같은 기간 물이 있는 논에 드론으로 볍씨를 뿌리는 방식이다.
직파재배는 10a 재배 시 1.33시간이 투입되는 기존 기계이앙 방식보다 노동 시간이 적게 드는데, 건답직파·무논직파는 0.23시간 소요되고 드론직파는 0.8시간 소요된다.
경영비도 10a 기준 기계이앙은 14만4000원이 드는 반면, 건답직파는 7만8000원, 무논직파 8만7000원, 드론직파 11만9000원으로 크게 절감할 수 있다.
이날 연시회에 참석한 김태흠 지사는 “충남 벼농사 생산액은 1조9000억원으로 전체 농산물 생산액의 50%를 차지한다”며, “2025년까지 200억원의 예산을 투입해 충남 전체 벼 재배면적의 10%인 4000만평에 직파재배 기술을 보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신두산 기자  sds3766@alnews.co.kr

<저작권자 © 농축산기계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