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축산기계
가축분뇨 암모니아 차단기술 개발축산원·충북대 공동개발···분뇨결합으로 암모니아 발생막아

가축분뇨 암모니아 차단기술 개발

축산원·충북대 공동개발···분뇨결합으로 암모니아 발생막아
㈜제로원에 기술이전···올해 현장실증 거쳐 농가보급 추진

가축분뇨 악취를 근본적으로 차단할 수 있는 기술이 개발되어 악취민원에 시달리고 있는 축산농가의 희소식이 되고 있다. 국립축산과학원은 충북대학교와 공동으로 ‘동물분뇨 암모니아 저감 조성물’ 특허기술을 개발하고, 지난 21일 ㈜제로원에 기술이전했다고 밝혔다.

가축분뇨 악취를 근본적으로 차단할 수 있는 기술이 개발되어 악취민원에 시달리고 있는 축산농가의 희소식이 되고 있다.
국립축산과학원은 충북대학교와 공동으로 ‘동물분뇨 암모니아 저감 조성물’ 특허기술을 개발하고, 지난 21일 ㈜제로원에 기술이전했다고 밝혔다.
이번에 기술이전 된 ‘동물분뇨 암모니아 저감 조성물’은 동물이 배설하는 요소(尿, 오줌)와 비슷한 구조로 생긴 요소구조 유사체와 암모니아를 분해하는 질화균을 혼합한 분말 제제이다.
일반적으로 냄새 원인 물질인 암모니아는 요소 분해효소가 동물분뇨 안 요소를 분해하면서 발생한다. 이 과정에 동물분뇨 암모니아 저감 조성물을 넣으면 요소 분해효소가 요소를 분해하기 전에 조성물과 먼저 결합해 암모니아로 바뀌는 화학반응을 막아 암모니아 발생을 사전에 차단하는 원리다. 
기술이전 업체 ㈜제로원은 동물분뇨 암모니아 저감 조성물을 활용해 동물 분뇨 냄새 저감제를 개발할 예정이다. 국립축산과학원은 기술이전 이후에도 전문 기술상담(컨설팅)을 통해 현장에서 실용화될 수 있도록 지원할 방침이다.
한편, 국립축산과학원은 ‘동물분뇨 암모니아 저감 조성물’을 축산농가에 보급하기 위해 올해 현장 실증을 추진한다. 
상반기에는 국립축산과학원 자체 돈사, 하반기에는 양돈농가 2곳에서 실증하고 조성물 적정 투입량과 효과를 확인할 계획이다. 이를 바탕으로 경제성을 분석하고, 농가적용 기준을 확립할 예정이다. 
장길원 축사나환경과장은 “이 기술은 냄새 확산을 막는 것이 아니라 냄새 원인 물질 자체를 사전에 차단하기 때문에 냄새저감 효과가 매우 크다”며, “축산냄새 문제로 어려움을 겪는 농가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현장 실용화에 적극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은지 기자  stylett77@alnews.co.kr

<저작권자 © 농축산기계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