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임업·시설 시설원예
국내최초 태양열 계간축열시스템 개발 성공유리온실 난방비 50%이상 절감 가능...기후 및 계절 변동에 안정적 대응

농기평, 국내최초 태양열 계간축열시스템 개발 성공

유리온실 난방비 50%이상 절감 가능...기후 및 계절 변동에 안정적 대응

전남 농업기술원에 설치된 태양열 계간축열시스템.

농림식품기술기획평가원(원장 오경태, 이하 농기평)은 연중 태양열 이용이 가능한 모델을 유리온실에 적용, 농가의 난방비가 절감되는 시스템 개발을 국내 최초로 성공했다고 밝혔다.

농기평이 개발한 기술은 에너지 사용량이 적은 봄부터 가을에 이르기까지 남은 태양열을 축열 탱크에 보관해 겨울철과 같이 에너지가 부족할 때 이용하는 ‘태양열 계간 축열 시스템’을 활용한 것이다.

최근 화석 원료나 원자력 발전 대신 친환경 재생에너지가 각광을 받고 있지만, 태양광의 경우 낮은 에너지 밀도와 기후 및 계절에 대한 변동에 안정적으로 대응이 어렵다는 단점이 있었다.

이에 농림축산식품부와 농기평은 첨단생산기술개발사업을 통해 지난 2015년부터 3년간 유리온실 자립화를 위한 태양열 계간 축열 기술 개발을 지원한 결과, 국내 최초로 태양열 계간 축열 시스템 개발 및 유리온실 대상 현장실증에 성공한 것이다.

이번 연구를 주관한 인하대학교 연구팀은 “연중 태양열 이용이 가능해 유리온실 등에 효율적 적용이 가능하다”라며 ”기존 태양열 시스템과 비교하여 경제성이 50%가량 향상됐으며 난방부하 대비 태양열 의존율이 50%~80%까지 증대돼 기존 시스템의 단점을 크게 향상시켰다“고 설명했다.

오경태 원장은 “이번 시스템 개발은 유리온실 외에 농산물 건조 등의 분야에도 활용이 가능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신화준 기자  shj5949@alnews.co.kr

<저작권자 © 농축산기계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화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