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농기계
원격제어 다기능 트랙터 ‘주목’대호(주), 농식품 과제로 다기능 트랙터 개발
대호(주)에서 기존 트랙터와 차별화한 다기능 트랙터를 개발해 주목을 받고 있다.

대호(주)에서 기존 트랙터와 차별화한 다기능 트랙터를 개발해 주목을 받고 있다.

농림식품기술기획평가원은 농식품부의 첨단생산기술개발사업 R&D 과제를 통해 다양한 작업기를 부착해 다목적으로 사용할 수 있는 농업용 트랙터를 개발했다고 밝혔다.

대호(주)는 그동안 기존 트랙터와는 차별화해 보다 더 다양한 농작업에 쓰일 수 있는 트랙터를 개발해 왔다. 이번에 개발한 트랙터는 기존에 개발된 굴착기(포크레인) 기능과 운전석 회전기능, 제자리 선회기능 등을 통합하고, 원격제어 기능 등을 추가해 기능이 개선된 다목적 트랙터를 개발했다.

이번에 개발된 트랙터의 큰 특징은 굴착기(포크레인) 기능으로, 운전석 측면에 굴착기를 달아서 수로를 내거나 구덩이를 파는 작업이 손쉽도록 했다. 논작업 중 진흙밭에 바퀴가 빠진 경우에도 굴착기 팔을 이용해 쉽게 빠져나올 수 있는 설계구조다. 굴착기 팔에 베일집게를 달면 베일수집도 가능하며, 굴착기 팔로 톤백을 들어 올릴 수도 있어 편리한 활용이 가능하다.

또다른 특징은 회전식 운전석이다. 운전석이 180° 돌아가기 때문에 앞뒤 구분없이 작업이 가능하다. 기존 트랙터는 후방에 작업기를 달아 앞으로 끄는 작업만 할 수 있었다면, 개발된 트랙터는 후방에 작업기를 달고 운전석을 180° 회전시키면 전후방이 바뀌기 때문에 작업기를 앞으로 밀면서 작업이 가능해진다. 옥수수 수확기나 디스크 모어 등을 달고 작업할 때 유용하게 사용할 수 있는 기능이다.

앞바퀴의 경우 차축에 간섭을 받지 않고 100°까지 조향이 가능해 제자리 선회를 통해 좁은 밭이나 축사내 작업이 수월하다.

이외에도 작업기 탈부착 시 작업기에 손을 대지 않고 운전석에서 탈부착이 가능하며, 1.5m까지 노면으로부터 차체 밑바닥까지의 높이를 조절할 수 있고, 원격제어 기능도 구현했다.

대호(주)는 국내와 지리적 환경과 농작업 환경이 비슷한 동남아시아를 중심으로 해외수출도 추진한다는 복안이다.

 

신두산 기자  sds3766@alnews.co.kr

<저작권자 © 농축산기계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