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축산기계
‘AI 공포’ 한 달 앞서 발생···차단방역에 총력예천·진천 잇따라 확진으로 예방적 살처분 범위 확대키로

‘AI 공포’ 한 달 앞서 발생···차단방역에 총력

예천·진천 잇따라 확진으로 예방적 살처분 범위 확대키로
구제역 우려도 증가···소·돼지 분뇨의 권역별 이동제한도
 
올 겨울을 앞두고 가축질병 위험도가 그 어느 때보다 높아지고 있어 방역당국은 차단방역에 총력을 기울인다는 계획이다.

올 겨울을 앞두고 가축질병 위험도가 그 어느 때보다 높아지고 있어 방역당국이 긴장하고 있다.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이하 AI) 중앙사고수습본부는 과거 발생하지 않았던 경북 예천에 이어 오리사육이 많은 충북 진천의 가금농장에서 AI가 발생하고 전국지역 야생조류에서도 AI 바이러스가 잇따라 검출됨에 따라 차단방역에 적극 나서줄 것을 호소했다.

우리나라와 인접한 일본에서도 지난 9월 야생조류에서 AI가 일본 전역에서 검출된데 이어 최근 오야마현의 산란계농장, 홋카이도의 육계농장 등에서 AI가 발생했다. 이번 발생은 일본 내 가금농장에서 발생한 AI로는 가장 이른 시기에 발생한 사례로 평가되고 있다.

우리나라도 지난 10월 상순과 중순 야생조류와 가금농장에서 AI가 발생했다. 이는 AI가 국내에서 최초로 발생한 2003년 이래 겨울철 발생사례 중 가장 빠른 시기로 기록되게 됐다.

이에 따라 방역당국은 현재 전국적으로 AI 바이러스가 퍼져 있을 우려가 높은 상황에서 전국 어느 지역의 가금농장에서 AI가 발생해도 이상한 상황이 아닐 정도로 상황이 심각해지고 있다고 판단하고 있다. 또한 AI 발생농장 및 다수의 가금농장에서 방역 미흡사항이 확인되고 있는 만큼 발생농장에 대해서는 살처분 보상금 삭감, 위반행위에 대한 과태료 부과, 입식제한 등의 강력한 조치를 취하기로 했다.

한편 농식품부는 구제역 발생 위험시기인 올해 11월부터 다음 해 2월 말까지 소·돼지 분뇨의 정해진 권역 밖으로의 이동을 제한하기로 했다.

이번 조치는 오염된 가축분뇨의 장거리 이동으로 인해 구제역이 확산하는 것을 예방하기 위한 것으로 2019년 말 특별방역대책기간에 처음 실시한 이후 매년 시행하고 있는 조치이다.

전국을 9개 권역으로 구분해 분뇨 운반차량이 소와 돼지의 분뇨를 해당 권역 밖으로 이동시키는 것을 제한한다. 다만 농가에서 퇴·액비화 한 분뇨나 비료제조업체에서 생산한 완제품 형태의 퇴비를 운반하는 경우에는 권역 밖으로의 이동을 허용한다.

농식품부는 이번 분뇨 이동제한 조치의 차질 없는 시행을 위해 지자체, 농림축산검역본부, 생산자단체 및 농협경제지주와 합동으로 축산농가 및 분뇨운반차량 소유자 등을 대상으로 사전 홍보를 해왔으며 11월1일부터 시행할 예정이다. 이번 분뇨 이동제한 조치 위반 시 ‘가축전염병 예방법’ 제19조제1항제4호 및 제57조(벌칙)제4호에 따라 1년 이하의 징역 또는 1천만 원 이하의 벌금이 부과되게 된다.

김은지 기자  stylett77@alnews.co.kr

<저작권자 © 농축산기계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