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농기계 포토
팥 재배단지서 파종·수확 기계화 추진농진청, 기계화 기술연시회서 파종기·탈곡기 소개
농촌진흥청은 지난달 21일 전북 부안군 보안면 팥 재배단지에서 파종, 수확, 팥 생산기계화 기술 중 파종 연시에서는 습해 우려가 있는 평탄지 밭이나 논 재배에 적합한 ‘둥근 두둑 1줄 재배’와 ‘평두둑 2줄 재배’를 선보였다

농촌진흥청은 지난달 21일 전북 부안군 보안면 팥 재배단지에서 파종, 수확, 팥 생산기계화 기술 중 파종 연시에서는 습해 우려가 있는 평탄지 밭이나 논 재배에 적합한 ‘둥근 두둑 1줄 재배’와 ‘평두둑 2줄 재배’를 선보였다. 수확 연시는 예취와 탈곡을 동시에 작업하는 콤바인을 활용해 진행했다.

농촌진흥청은 팥 재배과정 중 노동력이 가장 많이 드는 파종과 수확작업에 기계화 기술을 적용할 경우, 인력으로 작업할 때보다 파종은 약 73%, 수확은 약 94% 노동력절감 효과가 있는 것으로 분석했다.

기존 팥 품종들이 쉽게 쓰러지고 엉키듯 자라지만, 기계화 적합 품종은 쓰러짐에 강하며 직립형으로 자라기 때문에 콤바인을 이용한 수확작업이 수월하다.

이날 연시회가 열린 부안군은 기계 적응품종 ‘아라리’ 팥 재배단지를 조성하고, 지역에서 생산된 팥을 이용한 가공품 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청년농업인을 주축으로 팥 작목반을 조직하고, 지역 내 가공업체와 계약재배를 맺어 작목반이 생산한 팥을 전량 공급하는 체계를 구축했다.

한편 우리나라는 대부분 구릉지와 산록 경사지서 팥을 재배하고 있으며, 농가당 평균 경지면적은 0.3㏊ 미만이다.

부안 팥 작목반장 홍성수 청년농업인은 “이번 연시회를 계기로 부안 팥의 경쟁력 확보와 품질고급화를 위한 생산 모든 과정의 기계화 전환에 속도가 붙게 됐다”고 전했다.

농촌진흥청 정병우 식량산업기술팀장은 “물 빠짐이 잘 되는 중산간지 논에서 팥 재배를 규모화한다면 기계화 촉진은 물론 생산량 증대도 기대할 수 있다”고 말했다.

신두산 기자  sds3766@alnews.co.kr

<저작권자 © 농축산기계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