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농기계
‘여성친화형 농기계’ 실효성 높여야여성 비중 높은 밭농업기계 개발·교육확대 필요

여성농업인의 농작업 부담을 완화하기 위해 농촌진흥청이 추진하는 ‘여성친화형 농기계 개발사업’이 농작업 현실과 괴리돼 있어 사업 실효성을 높일 근본적인 대책이 시급하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국회 농식품위 소속 주철현 의원(사진)은 농진청이 최근 5년간 80억원을 투입해 여성친화형 농기계 개발사업을 진행해 왔지만, 정작 여성농업인들의 수요를 반영하지 못하고, 국내 농작업 현실에도 부합하지 않아 사업필요성을 재검토하고 실효성을 높일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여성친화형 농기계 개발사업’은 2015년3월, 박근혜 당시 대통령이 여성농업인이 사용하기 편리한 농기계 보급확대를 주문하면서 시작된 사업으로 최근 5년간 80여 억원을 투입해 총 5110대를 보급해 왔다.

그러나 한국농촌경제연구원에서 발표한 ‘여성농업인의 영농활동 실태와 정책과제’에 따르면 정작 여성농업인이 여성친화형 농기계 사용에서 느끼는 만족도는 매우 저조한 것으로 나타났다.

청년 여성농업인들은 여성친화형 농기계들 상당수가 기존의 일반농기계를 단순히 축소한 것으로 마력수가 떨어져 오히려 일반농기계 사용법 교육을 확대 실시하는 것이 더 시급하다는 의견이 많았다.

중년 여성농업인들은 남성이 농기계의 주요 사용자이고, 여성들은 기계화가 더딘 수확이나 출하준비 등의 농작업에 주로 투입되다 보니 별도의 여성친화형 농기계를 사용할 필요성을 느끼지 못한다고 답했다.

실제 여성친화형 농기계의 임대 실적을 표본 조사한 결과, 여성친화형 농기계를 임대한 농업인 1655명 중에서 남성이 84.4%(1,405명)를 차지하고, 여성은 15.6%(260명)에 불과해 남성이 여성보다 5.4배나 더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대해 주철현 의원은 “여성농업인을 위한 농기계 개발은 단순히 농기계의 크기를 축소하는 방향이 아니라, 여성농업인이 주로 ‘밭작물 농업’에 투입된다는 특성을 고려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주 의원은 이어 “실효성이 떨어지는 여성친화형 농기계사업에 연간 수십억원을 투입하는 것보다, 밭농업기계화율 제고에 박차를 가하고, 여성들에 대한 기존 농기계 사용법 교육을 확대하는 것이 여성농업인의 일손부담을 덜어주는 지름길이다.”라고 강조했다.

신두산 기자  sds3766@alnews.co.kr

<저작권자 © 농축산기계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