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농기계
농림사업시스템 20년만에 확 바뀐다차세대 농림사업통합정보시스템구축에 705억원 투입
농식품부는 농림사업의 효율적 관리와 농업인의 편의성 향상을 위해 디지털 기반으로 전면 재구축하는 ‘차세대 농림사업통합정보시스템 구축사업’이 기획재정부 예비타당성 조사를 통과했다고 밝혔다.

농식품부는 농림사업의 효율적 관리와 농업인의 편의성 향상을 위해 디지털 기반으로 전면 재구축하는 ‘차세대 농림사업통합정보시스템 구축사업’이 기획재정부 예비타당성 조사를 통과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농식품부는 ‘차세대 농림사업통합정보시스템 구축사업’을 통해 내년부터 2025년까지 △농업인에게 인공지능(AI) 맞춤형 농림사업 서비스 제공, △일선공무원에게 지리정보시스템(GIS) 기반의 편리한 업무서비스 제공, △빅데이터 기반으로 보조금 부정수급을 검증할 수 있는 체계를 단계적으로 구축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농업인들이 몰라서, 어려워서, 힘들어서 못 받는 농업보조금이 생기지 않도록 인공지능 기반의 맞춤형 서비스가 구축된다. 농업경영체의 기본정보 데이터와 농림사업지원 자격조건을 매칭하고, 인공지능(AI) 학습을 통해 농업인이 필요한 시기에 농업보조금을 받을 수 있는 서비스를 미리 휴대전화로 알려줌으로써, 찾아주는 농정을 구현할 수 있게 된다.

또한 공무원들에게는 지리 정보 시스템(GIS) 기반의 편리한 업무처리시스템이 구축된다. 보조금 수급자격 자동판정 등 업무처리 효율화, 직관적 화면설계, 업무도우미 시스템 등을 통해 업무부담을 경감한다. 지리정보시스템(GIS) 기반으로 현장점검에 필요한 정보를 종합적으로 안내하고 현장에서 즉시 결과를 입력하게 해 업무효율을 높인다.

이와 함께 지원누락·중복지급·부적정 수급을 방지를 위한 빅데이터 기반의 분석체계가 구축된다. 농업경영체에 지원된 보조금 및 각종 영농자재 등 영농지원 이력 분석을 알고리즘화해 실경작자를 검증하는 체계를 마련함으로써 부적정한 농업보조금 지급을 조기에 차단할 수 있게 된다.

박순연 정책기획관은 “차세대 시스템이 구축되면 농업인 방문시간 절감, 담당자 업무효율 개선 등으로 매년 1214억원의 예산절감 효과가 발생될 것으로 기대되며 농업인의 눈높이에 맞는 디지털 농업행정 전달체계를 구현할 수 있을 것”이라며 기대했다.

김은지 기자  stylett77@alnews.co.kr

<저작권자 © 농축산기계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