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농기계
“농기계 수리인력은 외면하는 정부”위성곤 의원, 정부의 농기계 수리인력 양성계획 질타
정부는 ‘농업기계화 촉진법’을 통해 농업기계화를 장려하고 있지만 그에 상응한 수리인력 공급이 제대로 이뤄지고 있지 않은 것으로 지적됐다. 사진은 시군 농업기술센터에서 실시하고 있는 오지마을 순회수리 현장모습.

정부는 ‘농업기계화 촉진법’을 통해 농업기계화를 장려하고 있지만 그에 상응한 수리인력 공급이 제대로 이뤄지고 있지 않은 것으로 지적됐다.
국회 농식품위 소속 위성곤 의원이 농식품부, 농촌진흥청, 농협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밭농업 기계화율은 △2016년 58.3%, △2018년 60.2%, △2020년 61.9%로 점진적으로 증가하고 있지만 각 단위농협의 농기계센터는 수리인력 부족현상이 심화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전국에 577개 농협 농기계수리센터 중 근무인원이 2명 이하인 수리센터가 401개소로 69.5%에 달했고 인력부족, 적자심화로 폐업한 농기계수리센터는 2018년에 604개소에서 △2019년 602개소, △2020년 591개소, △2021년 577개소로 계속해서 줄어들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위성곤 의원은 이러한 현상에 대해 단순히 농협의 책임으로 돌리기 어렵다고 지적했다. 
민간을 제외한 농업기계 사후관리업소의 연간평균 수리건수는 ‘시군 농업기술센터’에서 12만8000여건, ‘농협 농기계수리센터’에서 23만여건을 기록할 만큼 농민이 주로 이용하는 시설임에도 인력부족이 발생하고 있는 것은 농식품부, 농진청 모두 책임을 져야 한다는 것이다.
위 의원이 확인한 결과 농식품부는 농기계 수리인력 부족에 따른 대책으로 농진청, 농협, 민간을 통한 전문 정비인력 양성 추진계획을 마련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농진청은 인력발굴을 위한 농기계 수리 관련 교육을 진행하지 않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고, 농협도 인원부족이 발생해도 별도의 대책을 마련하지 않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위 의원은 “농촌 인구 감소세와 함께, 그동안 각 기관이 신규인력 육성의 책임을 전가하며 농기계 수리인력 부족현상이 도미노처럼 연쇄적으로 발생했다”며 수리인력 양성이 절대적으로 부족하다고 지적했다.
이어 그는 “농식품부는 민간에 의존할 것이 아니라 주무 부처로써 체계적인 방안을 마련해야 하며, 농진청은 수리인력 양성계획에 적극 나서야 하고, 농협중앙회는 각 단위농협 농기계수리센터 인력충원을 위한 방안을 강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신두산 기자  sds3766@alnews.co.kr

<저작권자 © 농축산기계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