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유통 지역 포토
스마트 트랩으로 실시간 병해충 자동예찰제주, 디지털온실 자동예찰기술 시범사업에 5600만원

스마트 트랩으로 실시간 병해충 자동예찰

제주, 디지털온실 자동예찰기술 시범사업에 5600만원
원격 진단으로 해충 유인·포획···방제비용 52% 절감
 
제주농업기술원은 스마트 트랩(지능형 덫)을 이용한 실시간 원격 자동 병해충 예찰·진단이 이뤄지고 있다고 밝혔다. 사진은 딸기농장에 설치된 광유인 트랩.

제주지역에서는 처음으로 스마트 트랩(지능형 덫)을 이용한 실시간 원격 자동 병해충 예찰·진단이 이뤄진다.

제주업기술원은 올해 사업비 5600만원을 투입, 애월읍 소재 새파란유리온실영농조합법인(대표 김봉석, 파프리카)에 ‘스마트 트랩 이용 디지털온실 실시간 병해충 자동예찰기술 시범사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이번 기술은 지난해 원예특작과학원에서 개발한 것으로 사람이 직접 시설 내의 해충을 살피면서 발생하는 고비용, 저효율 문제를 개선하기 위해 고안됐다.

시설 내 스마트 트랩을 설치해 해충을 유인·포획하고, 해충밀도 영상을 실시간으로 전송해 자동진단 후 매뉴얼에 따라 방제가 진행된다.

스마트 트랩으로 유인 가능한 해충은 4종이며 트랩 당 47마리까지 유인·포획이 가능하다.

스마트 트랩은 여러 종의 해충을 각 해충의 생리에 맞게 유인·포획할 수 있도록 다파장 발광 다이오드(LED), 성페로몬, 집합페로몬을 활용한다.

시설 내 해충 자동예찰 기술은 딥러닝을 기반으로 이미지 분석 결과를 3초 내로 신속진단이 가능하다. 이를 통해 농가는 트랩 안의 해충 종류와 밀도, 주변온도와 습도, 방제기술 정보를 스마트폰을 통해 실시간 확인할 수 있다.

스마트 트랩 이용 시 해충유인으로 작물의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으며, 실시간 해충진단 정보에 의해 빠르고 효과적으로 방제여부를 결정할 수 있어 52% 방제비용이 절감되는 것으로 분석됐다.

방제비용은 기존 연간 10a당 750만원에서 스마트 트랩 적용 시 359만원으로 52% 줄어들 것으로 추산된다.

특히 사람의 경험과 직관에 의존하던 판단을 딥러닝 기반기술로 보다 정확하게 진단해 초보 농사꾼의 시행착오와 노동력을 절감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제주농업기술원은 향후 스마트 트랩의 유인력 및 포획력을 확인하고 진단의 정확성 등을 검토해 사업을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신두산 기자  sds3766@alnews.co.kr

<저작권자 © 농축산기계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